[iTN] 현대차, 신차효과 따른 실적 개선 기대…목표가↑-SK證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SK증권은 21일 현대차(005380)의 목표주가를 기존 12만원에서 21만원으로 상향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지속적인 신차 출시 및 신규 투자, 원가개선 등을 통해 꾸준히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판단이다.

권순우 SK증권 연구원은 “현대차의 올해 3분기 실적은 믹스개선과 가동률 상향, 인센티브 축소에 따라 실적 회복이 기대된다”며 “신차 확대 및 비용축소가 이어지며 턴어라운드가 지속되고, 이를 기반으로 경쟁업체 대비 경쟁력을 확보할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SK증권은 현대차가 올해 3분기 매출액 25조 6000억원을 기록하고,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87.3% 급증한 1조 10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전년 동기 일회성 비용이 반영돼 기저가 낮다는 점도 있지만, 믹스개선과 가동률 상향도 자동차부문의 수익성 회복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권 연구원은 “현대차의 주가는 코로나19 이후 안정적인 내수와 신차효과, 경쟁업체 대비 아웃퍼폼한 실적개선, 전기차 판매확대와 수소차 모멘텀 등으로 상승했다”며 “3분기 이후로도 지속적인 신차출시와 글로벌 확대, 신규 플랫폼 탑재율 증가, 인센티브 저감 등으로 실적 턴어라운드는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가파른 상승으로 단기 조정 가능성은 있겠지만, 매수관점으로 접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판단”이라며 “상반기 경쟁업체 대비 위기에 강한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제는 격차로 이어질 시점”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자동차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제품 렌더링 이미지. 오른쪽부터 아이오닉5, 아이오닉6, 아이오닉7. 사진 | 현대자동차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