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고려대 보건대학원과 ‘방역시스템 강화’ 업무협약

보건·의료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 구축
현장 점검, 컨설팅 등 주기적으로 실시
쿠팡 박대준 신사업부문 대표이사(사진 오른쪽), 김영훈 고려대의료원 의무부총장(사진 가운데), 윤석준 고려대 보건대학원장(사진 왼쪽)이 협약식 이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쿠팡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쿠팡이 지난 18일 고려대학교 보건대학원과 ‘방역 강화 시스템 연구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회사 측은 고객과 직원안전을 위한 방역 시스템을 지금보다 더 견고히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21일 쿠팡에 따르면 이번 협약식은 고려대 보건대학원 회의실에서 진행됐습니다. 협약식에는 김영훈 고려대의료원 의무부총장, 윤석준 고려대 보건대학원장, 박대준 쿠팡 신사업부문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는데요. 쿠팡 모든 사업장 내 방역시스템을 지금보다 한 층 더 강화해 나가는데 협력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향후 쿠팡과 고려대 보건대학원은 방역 시스템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협의회를 만들고, 보건·의료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구성할 예정입니다. 자문단을 중심으로 전국 물류센터, 배송캠프 등 현장 점검을 시행하고 컨설팅을 주기적으로 실시한다는 방침입니다. 더불어 방역 시스템 강화를 위한 공동연구와 개발에 적극 나설 예정입니다.

김영훈 고려대의료원 의무부총장은 “오늘 협약을 통해 보다 방역체계를 공고히 하고 나아가 양 기관이 국민이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길 바란다”고 했으며, 윤석준 고려대 보건대학원장은 “쿠팡과 상호협력을 약속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 다각적으로 협력을 추진해 보건 수준을 증진하는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대준 신사업 부문 대표이사는 “쿠팡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올해 5000억원을 안전비용으로 투자해 2400명 규모 안전감시단을 채용했고, 물류센터내 거리두기 앱을 개발하는 등 이런 노력으로 지난 7월 방역당국에서 모범사례로 인정받기도 했다”며 “쿠팡은 앞으로도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최고 수준의 예방 조치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