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트론, SK네트웍스서비스와 ‘맞손’…IoT·ICT 사업 구체화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이트론(096040)이 SK네트웍스서비스와 손잡고 IoT(사물인터넷) 및 ICT 관련 사업을 본격화한다. 이트론은 급속하게 영역을 확장해 가고 있는 IT 시장에서 공동사업을 추진해 사업경쟁력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이트론은 SK네트웍스서비스와 IoT·ICT 사업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IT 인프라와 솔루션 분야에서 역량을 갖춘 SK네트웍스서비스와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새로운 비즈니스를 발굴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만들었다는 평가다.

코스닥 상장기업인 이트론은 서버제조 기술력을 바탕으로 ICT 기기 및 솔루션에 대한 자체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통신 네트워크 사업에도 문을 두드려 지난해 KT와 65억원 규모의 해상무선통신망 구축사업 관련 통신 하드웨어 납품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트론은 국내 시장 영향력 확대를 위해 서버 및 스토리지 포트폴리오를 다양화하는 모습이다. 최근에는 IoT를 접목한 스마트 태양광모니터링 솔루션과 스마트 녹조 예방 및 저감 관련 신사업에도 힘을 쏟고 있다.

이트론 관계자는 “SK네트웍스서비스와의 MOU를 계기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한층 더 두텁게 해 기업가치 제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트론과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SK네트웍스서비스는 2007년 SK네트웍스에서 분사한 토탈네트워크 서비스 업체다. 네트워크컨설팅에서 구축운용 및 유지보수, 솔루션, 스마트 시큐리티, 공공 인프라 등을 제공하고 있다.

김명종(왼쪽) 이트론 대표와 김대유 SK네트웍스서비스 사업본부장이 21일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 이트론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