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늘구멍’보다 좁은 은행 취업문…통과 핵심 열쇠는 ‘디지털’

신한·우리·하나銀 등 하반기 공채..“디지털 역량이 최대 관건”
AI·빅데이터 등 디지털 전환에 사활..조직 개편도 맞춤형으로
“단순 지식 말고 다양한 정보 통합해 문제 해결하는 능력 중요”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은행 들어올 땐 생각도 못했던 디지털 공부를 따로 하고 있는 중이다. 일반직군으로 들어와도 디지털을 모르면 살아남기 힘든 시대다.”

10여년 전 입사해 근무하고 있는 한 은행 직원의 하소연입니다.

금융그룹 회장과 은행장들의 ‘디지털 선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은행권 공채가 지난주부터 시작됐습니다.

구체적인 채용 인원을 밝히고 일정을 시작한 곳은 신한, 우리, 하나은행인데요. 현재 근무하고 있는 은행 직원들은 한결같이 ‘디지털 역량’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바늘구멍보다 좁다는 은행 취업문을 통과하기 위해서는 디지털에 능통해야 한다는 겁니다. 관련 분야는 당연하고 일반직군도 마찬가지 입니다.

22일 신입행원 채용접수를 마감하는 신한은행은 올해 하반기 ‘디지털 전환’에 승부를 걸었습니다. 이를 위한 키워드는 ‘앱 통합, AI, 타 업종과의 협업’으로 요약됩니다.

1100만 가입자를 보유한 신한 모바일 뱅크 ‘쏠(SOL)’은 타은행 앱보다 통합된 기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은행 앱을 다각화해 나누기보다는 하나의 앱으로 다양한 업무를 경험할 수 있도록 집중했습니다. 이체 등 간단한 은행업무 뿐 아니라 개인자산관리(PFM) 서비스인 ‘My자산’을 도입해 종합자산관리까지 가능합니다.

또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도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자금 세탁 의심 거래를 찾는데 AI 기술을 투입했고, AI 학습 플랫인 SACP(Shinhan AI Core Platform)를 은행 업무 전 영역에 적용하는 과제를 추진 중에 있습니다.

토스와 SK텔레콤, 네이버 등 타 업종과의 협업도 눈에 띄는 변화입니다. 지난 16일 신한은행은 토스와 제휴해 내게 맞는 대출 찾기 서비스에 입점했습니다. 신한은행이 핀테크사 대출비교서비스에 입점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SK텔레콤과는 5G 기반 미래금융 서비스 개발을 위한 공동 R&D 협력 파트너십을 체결했습니다. 신한은행은 추진 예정 과제로 ▲5G가 적용된 미래지향적인 금융 공간과 서비스 ▲뱅킹앱 등 주요 금융서비스 대상으로 해독 불가능한 암호화 기술 적용 ▲금융과 통신 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수익형 서비스 개발 등을 꼽았습니다.

23일 서류 접수를 마감하는 우리은행의 디지털 전략 핵심은 ‘조직 개편, 초개인화, 오픈전략’ 입니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지난 20일 ‘오늘부터 우리 WON뱅크 CEO’라고 밝히며 그룹 차원에서 디지털 혁신 운영체계로 전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조직개편에도 나섰습니다. 현재 우리은행 디지털부문 인력이 근무 중인 우리금융남산타워에는 우리금융 AI자회사 우리FIS의 개발인력 250여명이 합류했습니다.

손 회장 뿐 아니라 권광석 우리은행장도 취임 후 디지털 전환과 고객 맞춤 서비스 강화를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습니다.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민첩하게 대응할 새로은 조직 체계 ‘ACT(Agile Core Team)’ 조직을 도입하고 고객 중심의 상품전략 수립 추진을 위한 투자상품전략단도 신설한 바 있습니다.

초개인화 마케팅은 우리은행 대고객 영업과도 연결되는 중요 키워드입니다. 대표적인 관련 상품에는 지난 3월 출시된 ‘우리WON하는 직장인 대출’이 있습니다.

우리은행은 네이버·카카오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오픈전략도 펼치고 있습니다. 네이버 지도에서 우리은행 지점의 대기인원을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번호표 서비스’를 선보였고, 카카오페이를 통해 우리은행 신용대출 상품의 한도와 금리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나은행의 디지털 전략은 ‘디지털·글로벌 융합, 빅데이터’로 좁혀집니다. 디지털 전략을 중심으로 하나은행 특성인 글로벌 네트워크를 녹이겠다는 겁니다.

하나은행은 일찍이 글로벌 스마트폰 뱅킹 앱 ‘글로벌 원큐’를 출시했고 한국에서는 최근 ‘하나원큐’가 새단장을 마쳤습니다. 지난해 네이버 계열사인 라인파이낸셜아시아에 인도네시아 법인 지분 20%를 내줬고 올해 안으로 라인뱅크를 출범시킬 계획입니다.

또 빅데이터 기술을 이용한 서비스 고도화를 올해 하반기 주요 전략으로 내세웠습니다. 이를 위해 기존 데이터조직을 빅데이터에 기반해 금융 서비스를 디지털로 전환하는 ‘손님빅데이터센터’로 격상시켰습니다.

해당 센터에서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상담 내용을 분석하고 고객 관심사와 특성에 맞는 맞춤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더해 마이데이터 사업에서도 하나은행의 강점인 외환, 프라이빗뱅킹(PB) 사업을 살려 데이터 기반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입니다.

은행 관계자는 “행원에게 필요한 디지털 역량은 단순지식이 아니라, 다양한 정보를 통합해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이라며 “코로나19·비대면 바람으로 은행권 이슈가 많은데 회사의 디지털 전략과 이슈를 연결시키고 해결하는 역량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