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미국 증시, 코로나19 재확산·경기 둔화 우려에 하락 마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지난 밤 미국 증시가 정책 지연에 따른 경기 둔화와 코로나 재확산 우려가 부상한 영향으로 하락 마감했다. 전일 대비 S&P500은 1.16%, 다우지수는 1.84% 내렸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0.13% 하락해 상대적으로 견조한 모습을 보였다.

22일 삼성증권 서정훈 연구원은 “최근 상승세를 보였던 경기 민감주들의 약세가 두드러졌고 여행, 레져, 유통 등 경제활동 재개 수혜주들도 일제히 하락했다”며 “반면 그간 부침을 겪었던 약세를 보이던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와 아마존, 넷플릭스와 테슬라 등 기술주는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시중금리가 낮아진 점과 경기회복 지연 가능성이 불거진 점, 그리고 유럽내 코로나 재확산 우려 등이 기술주에 대한 선호를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며 “이미 스페인 마드리드는 이동 제한령이 시행되는 등 유럽 일대 지역은 코로나 재확산 신호가 확인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서 연구원은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 간의 갈등이 지속되면서 추가 부양책에 대한 논의는 전면에 나서고 있지 못한 상태가 됐다”며 “글로벌 증시의 변동성이 확대된 만큼 국내 증시도 조정 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며, 추세적 하락보다는 기간 조정 성격으로 가늠하고 대응하는 것이 합리적일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