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아시아개발은행에 카드 데이터 ‘수출’

글로벌 결제기업 비자와도 MOU 체결..데이터 솔루션 공동 개발
지난 21일 비대면으로 진행된 데이터 사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에 참석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오른쪽)과 크리스 클락 비자 아시아태평양 총괄 대표가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신한카드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국내를 넘어 해외로 데이터 판매시장을 확대합니다.

22일 신한카드에 따르면 아시아개발은행(ADB)에 데이터를 유상에 판매하는 계약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계약은 이달 내로 체결될 예정이며 해당 데이터는 국가별 재난지원금 효과를 측정하는 데 쓰일 예정입니다.

데이터 컨설팅 사업 활성화에도 나섭니다. 이를 위해 글로벌 결제 네트워크 기업인 비자(Visa)와 데이터 비즈니스 관련 업무협약(MOU)을 맺었습니다. 양사는 글로벌 결제·소비 동향 모니터링 등 데이터 솔루션 개발을 공동 진행할 계획입니다.

한편 이번 협약은 지난 21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협약에는 임영진 사장과 크리스 클락 비자 아시아태평양 총괄 대표가 참여했습니다.

임영진 사장은 “비자와의 업무협약, 아시아개발은행 판매 계약 체결은 신한카드의 글로벌 데이터 시장 진출의 시발점”이라며 “해외에서의 국내 데이터 시장에 대한 관심도를 보여주는 의미있는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