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윙’ 출고가 109만 8900원…공격적 가격 정책

‘이형 스마트폰’ 중 가장 낮아..예구 혜택 대신 수리비 보상
‘LG윙’ 제품 사진.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신종 폼펙터(외형)를 적용한 스마트폰 신제품 ‘윙’ 출고가를 100만원 대로 책정했습니다. ‘폴더블’ 스마트폰 등 현재까지 출시된 ‘이형(異形) 스마트폰’ 중 가장 낮은 가격을 앞세워 대중화를 꾀한다는 전략입니다.

LG전자가 다음 달 국내 출시가 예정된 스마트폰 윙 가격을 109만 8900원으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공격적인 가격을 제시해 많은 소비자가 새로운 폼팩터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판단입니다.

윙은 겉으로는 일반 스마트폰과 같은 직사각형 모양이지만 주화면을 가로로 돌리면 보조화면이 드러나며 ‘T’자 모양으로 변신하는 제품입니다. 특이한 형태가 주는 사용자 경험(UX)이 특징입니다. 주화면과 보조화면은 각각 6.8형, 3.9형 크기 ‘올레드’ 디스플레이가 탑재됐습니다.

프리미엄 스마트폰에 따라붙던 사전 예약 구매 혜택도 없앴습니다. 대신 10월 출시 첫 한 달간 제품을 구매하면 화면 파손 시 보상을 약속했습니다. 2년 이내에 주화면이나 보조화면이 고장 나면 교체비용 70% 할인권을 증정합니다.

마창민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 전무는 “윙은 기존 스마트폰이 주는 익숙함에 스위블 모드라는 세상에 없던 사용자 경험을 더한 제품”이라며 “미래 스마트폰 경험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