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팩토, ‘만성골수성백혈병’ 완치 시대 연다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메드팩토(235980)의 김성진 대표가 논문을 통해 만성골수성백혈병(CML)의 재발 및 내성 기전을 규명했다. 만성골수성백혈병은 항암제 내성의 원인인 암 줄기세포를 사멸시키지 못해 재발률이 높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완치’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메드팩토는 김 대표가 연구에 참여한 이 같은 논문이 세계적 권위의 온라인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게재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논문은 ‘만성골수성백혈병 줄기세포 형성에 관여하는 리소포스포리파아제 D 효소 gdpd3 유전자’에 대한 것이다.

이번 연구에는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정밀의학연구센터장을 겸임하고 있는 김 대표 연구팀과나카 가즈히도 일본 히로시마대 교수 등 국내외 암 전문가들이 공동 참여했다.

만성골수성백혈병은 골수 내 비정상적인 세포가 과도하게 증식해 생기는 악성 혈액암이다. 현재 치료법으로 조혈모세포 이식 또는 표적치료제 ‘이마티닙’ 투여가 주로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항암제 내성의 원인인 암 줄기세포를 없애지 못해 재발률이 높은 편이다.

연구팀은 지질 매개체가 암 줄기세포의 자기갱신을 유도해 항암제 내성을 일으킨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특히, 지질매개체의 생성에 Gdpd3 특정 유전자가 관여하는데 만성골수성백혈병 재발 환자의 암 줄기세포에서 과발현되어 있다는 것을 최초로 규명했다.

김 대표는 “최근 지질 분석기법의 발달로 인해 생체 내 수많은 종류의 특정 지질이 암의 성장, 재발, 항암제 내성 등에 관여하는 것이 알려져 새로운 임상 타깃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며 “특정 지질의 분석을 통해 항암제 내성이나 암의 재발을 예측할 수도 있으며, 지질의 매개체를 타깃으로 하는 신약개발도 가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대표는 지난 2015년 만성골수성백혈병의 주된 재발 원인이 되는 암 줄기세포의 발생 원인을 세계 최초로 발견한 바 이다. ‘암 줄기세포는 디펩타이드(Dipeptide)’라는 영양소를 다량으로 세포 내에 유입시키는 기전을 통해 만들어진다는 게 주요 내용이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