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엘케이, AI 기반 원격의료 원천기술 확보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의료 인공지능(AI) 기업 제이엘케이(322510)는 ‘AI 기반의 사용자 의료정보 분석 방법 및 시스템’ 특허를 등록했다고 22일 공시했다. 사용자의 의료정보를 클라우드 공간에 올리면 다양한 AI 진단 알고리즘 모델이 이를 자동 분석해 결과를 도출해주는 기술이다.

제이엘케이의 이 기술은 현업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도록 사용자와 의료진에게 관련 정보를 공유·추천 해주는 원격의료 알고리즘을 포함하고 있다. 이를 통해 다양한 비대면 의료 플랫폼에서 AI가 더욱 쉽고 간편하게 접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제이엘케이는 일본에서 가장 큰 원격의료 업체인 ‘닥터넷’과의 계약을 시작으로 세계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어 AI 기반의 원격의료 시장에 새로운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제이엘케이는 이번 특허 기술을 바탕으로 약 52조원 규모로 평가받는 전세계 원격의료 시장에서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제이엘케이 관계자는 “AI가 스스로 지속적인 학습을 통해 병변의 발견과 진단, 원인 분석 과정을 진화시키는 게 이번 특허기술의 핵심”이라며 “복합적인 질환 데이터를 입력하는 방식으로 개개인에 꼭 맞는 정밀한 질환 분석과 진단을 만들어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이엘케이는 주요 플랫폼을 이루는 개별 요소의 원천 기술에 대해 91개 이상의 특허를 출원 및 등록한 상태다. 뇌졸중 관련 특허 하나의 경우만 해도 기술보증기금 기술평가에서 48억원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제이엘케이 로고.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