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테슬라 배터리데이, 국내업체 불확실성 해소-유진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테슬라의 배터리데이 행사가 오히려 국내 배터리 업체들의 불확실성을 걷어냈다는 분석이 나왔다. 장기적인 계획인 데다 국내 업체들을 위협할 만한 신기술도 발표되지 않았다는 평가다.

황성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3일 보고서를 내고 “이전부터 100만 마일 배터리, 차세대 배터리 발표 등 테슬라의 배터리데이 행사에 대해 수많은 추측이 난무했다”며 “하지만 기술적으로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배터리 업체들을 위협할 내용은 구체적으로 발표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이어 “배터리데이에서 발표된 내용은 대륙별 공장 건설(상하이, 베를린, 오스틴 등), 주행거리
54% 증가, 배터리 단가 56% 절감, 2030년 3TWh 캐파를 목표로 한다는 것”이라며 “기술적으로는 최근 특허를 출원한 탭리스 배터리와 하이니켈 양극재 채용 확대 등이지만 이는 이미 언론을 통해 공개됐던 내용”이라고 설멸했다.

황 연구원은 “2022년 이후 전기차 출하 물량 증가로 배터리 물량은 부족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테슬라의 자체 생산은 불가피한 선택”이라면서도 “배터리 데이에서 언급된 내용들은 2030년까지의 장기 계획 위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시장에서 기대했던 100만마일 배터리는 이미 SVOLT의 각형배터리가 비슷한 스펙으로 출시가 돼 있으나 가격 경쟁력이 없고, GM과 LG화학을 중심으로 연구가 진행 중”이라며 “이번 배터리 데이는 테슬라의 장기 비전을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었으나, 단기적으로는 국내 업체들에게 불확실성으로 작용하던 이벤트가 소멸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