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리언트, 600억원 규모 유상증자 추진…“연구개발·운영비 확보”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큐리언트(115180)는 연구개발 및 운영비 확보를 목적으로 제3자 배정 유상증자 600억원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전날 이사회 결의를 통해 결정된 이번 유상증자는 기존 주주인 쿼드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을 비롯해 한국투자파트너스, SV인베스트먼트, 세븐트리에쿼티파트너스가 참여한다. 발행할 주식의 종류는 전환우선주와 보통주이며, 해당 주식은 발행 후 1년간 보호예수 기간이 설정돼 있다.

큐리언트는 최근 면역항암제 Q702가 미국에서 임상 1상 승인을 받았고 또 다른 항암제인 CDK7 저해제, Q901은 내년 미국 임상 1상 진입을 목표로 비임상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또한 후기 임상과제인 내성결핵치료제 텔라세벡(Q203)과 아토피치료제(Q301)는 각각 초기 임상 2상과 후기 임상 2상을 완료한 상태다.

이 밖에도 독일 자회사 QLi5의 면역프로테아좀 저해제, 백신 면역조절신약, 급성호흡결핍증후군 치료제 등 신규 파이프라인 확장도 활발하게 추진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에 모집하게 되는 600억원은 회사의 통상 운영비를 고려할 경우 향후 3년간 운영비를 확보한 것”이라며 “항암파이프라인의 글로벌 임상, 독일 자회사인 QLi5 운영 및 후속 신규과제의 확장을 위해 충분한 규모로 주주분들이 기대하는 성과를 만들어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