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실속형 스마트폰 ‘K 시리즈’로 글로벌 중저가 시장 공략

K62·K52·K42 등 3종..10월 유럽·중남미 출시
LG전자 ‘K42’ 제품 사진.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대화면·후면 카메라 4개·대용량 배터리 등을 갖춘 중저가 스마트폰 3종을 선보입니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신제품 ‘K62’·‘K52’·‘K42’ 등 3종을 다음 달 유럽을 시작으로 중남미와 아시아 지역으로 순차 출시한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중저가 스마트폰이면서도 후면 디자인으로 차별화한 제품입니다.

K42에는 후면에 ‘웨이브 패턴’을 적용해 쥐었을 때 미끄러짐을 방지했습니다. K62와 K52 후면에는 ‘LG벨벳’에 적용한 광학패턴 및 무광 소재를 적용했습니다. 광량과 조명 종류에 따라 색상이 변화합니다. 3종 모두 전면은 6.6형 ‘펀치홀’ 디스플레이로 베젤을 줄였습니다.

‘K시리즈’ 3종은 후면에 표준, 초광각, 심도, 접사 등 렌즈 4개가 탑재됩니다. K62, K52는 4800만 화소 표준 렌즈를 장착했습니다. 사물을 인식하고 최적 화질을 찾아주는 인공지능(AI) 카메라 기능도 있습니다.

K시리즈 배터리 용량은 4000mAh(밀리암페어아워)입니다. 내구성 측면에서는 미국 국방부 군사표준규격 ‘밀리터리 스펙’을 통과했습니다.

정수헌 LG전자 MC해외영업그룹장 부사장은 “프리미엄급 디자인, 대화면, 후면 쿼드 카메라, 대용량 배터리 등을 적용했다”며 “경쟁력 있는 실속형 제품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고객 선택 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