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틴, 내달 상장 앞두고 일반 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다음달 8일 상장되는 넥스틴이 24일부터 이틀간 일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공모 청약에 나선다. 전체 공모 물량 중 20%인 6만 4000주가 배정될 예정이며 주관사인 KB증권에서 진행된다.

파나시아와 퀸타매트릭스가 상장 철회를 결정하면서 넥스틴은 이번주 단독으로 청약을 진행하한다. 올해 들어 공모주 청약에 몰린 증거금은 150조 9000억원으로, 공모 시장의 풍부한 유동성 장세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넥스틴은 높은 기술력과 전공정 웨이퍼 패턴 결함 검사 장비의 국산화, 올해 가파른 실적 성장 등의 이유로 기관투자자들 대부분이 공모가 상단 가격을 제시한 상태다. 특히 최근 상장한 핌스, 비비씨, 박셀바이오 등이 상장 첫날 급락했으나 23일 상장한 비나텍의 시초가가 공모가보다 33.3% 높게 형성되며 분위기가 반전되고 있는 분위기다.

한편, 넥스틴의 증권신고서(추정 손익계산서)에 따르면, 올해 연간 매출액 498억원, 영업이익 190억원, 당기순이익 157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최종경 흥국증권 연구원에 따르면 기납품 실적이 있는 고객사에 동일한 방식의 매출 구조를 감안할 때 가능성 높은 전망치라고 판단했다.

박태훈 넥스틴 대표이사는 “최초 투자기관인 KTB네트워크, L&S벤처캐피탈, 한국투자파트너스 3개 VC에게 상장 후 오버행 이슈를 최소화 및 주가 안정화를 위해 협조를 요청했고 이에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