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기술·씨지오, 1.4조 규모 해상풍력사업 공급업체 선정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우리기술(032820)이 자회사 씨지오와 함께 한국석유공사 해상풍력발전 프로젝트의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이번 프로젝트는 공사 규모만 1조 4000억원 규모에 달하며 그린뉴딜 정책 도입 이후 처음으로 추진되는 해상풍력발전 사업이다.

우리기술과 씨지오는 한국석유공사가 추진하는 ‘동해1 부유식해상풍력 발전 사업의 한국형 공급체계 구축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한국석유공사, 울산광역시를 비롯해 국내 부유식 해상풍력관련 주요 공급업체들이 참여했다.

참여 업체들은 한국석유공사가 국내에서 첫 번째로 진행하는 1단계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에 주요 기술과 제품을 공급할 예정이다. 우리기술은 부유식 풍력발전과 연계된 모니터링 및 운영 시스템을 공급하고 씨지오는 부유식 풍력발전기 및 부유체의 운송과 설치를 담당한다.

앞서 한국석유공사는 노르웨이 국영석유사 에퀴노르, 한국동서발전과 투자협약을 맺고 동해가스전 인근에 1단계 부유식 해상풍력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에서 우리기술과 씨지오가 담당하는 운송·설치 및 운영·모니터링 분야의 사업 규모는 2800억원에 달한다. 향후 추진될 36조원 규모의 ‘울산 부유식해상풍력’ 프로젝트가 진행될 경우 시장 선점 효과도 크다는 평가다.

우리기술 관계자는 “울산광역시가 글로벌 투자 5개사와 함께 총 6GW급으로 해상풍력단지 규모를 크게 확대할 계획을 가지고 있어,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단지는 전체 사업비만 36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운송·설치 및 운영·모니터링 분야의 사업 규모가 7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되기 때문에 우리기술과 씨지오의 수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