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마감] 美 증시 충격에 2%대 급락…한달만에 2300선 붕괴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도세에 밀려 2% 이상 하락 마감했다. 24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0.54포인트(2.59%) 내린 2272.70에 그쳤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코스피는 외국인 및 기관 순매도세에 장 중 2%대의 하락세를 기록했다”며 “전일 미국 증시 하락 여파에 투자 심리 위축. 특히 유럽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2차 봉쇄 우려, 미국발 정치 불확실성, 대형 기술주에 대한 추가 조정 등 대내외 악재성 재료들이 증시 불안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수급적으로는 기관과 외국인이 각각 1538억원, 1958억원 가량을 팔아치우며 지수를 끌어내렸다. 반면 개인은 홀로 약 3534억원을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대부분 하락 마감했다. 비금속광물과 의약품은 각각 5% 이상 떨어졌고, 운수장비, 건설업, 철강금속, 화학, 증권 등도 3% 이상의 낙폭을 기록했다.

시가총액 상위 10곳도 SK하이닉스를 제외하면 모두 파란불을 켰다. 셀트리온과 삼성SDI가 6%대 이상의 낙폭을 기록한 가운데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현대차도 4% 넘게 빠졌다. 삼성전자, 삼성전자우, 카카오, 네이버 역시 하락세였다.

이날 거래량은 7억 587만주, 거래대금은 12조 2948억원 가량을 기록했다. 상한가 2개를 포함해 66종목이 상승했고, 하한가 없이 831종목이 내렸다. 보합에 머무른 종목은 9개였다.

한편 코스닥은 36.50포인트(4.33%) 급락한 806.95를 기록했다.

이미지ㅣ인더뉴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