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추석 맞아 협력사 거래대금 162억원 조기 지급

클린명절 캠페인 등 상생활동 진행
20년 상반기에 실시한 남양유업 패밀리 장학금 전달식. 사진ㅣ남양유업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남양유업이 추석을 앞두고 동반 협력사에 거래대금 162억원을 조기 지급하고, 건전한 명절 문화를 위한 ‘클린 명절 캠페인’을 펼칩니다.

25일 남양유업에 따르면 회사는 동반 협력사의 안정적 자금 운용을 돕고자 거래대금을 예정 지급기한일 보다 일주일 이상 앞당겨 명절 전 조기 지급을 시행했습니다. 또 명절 연휴 간 금품과 선물 금지 등 내용이 담긴 ‘클린명절 캠페인’을 진행했는데요. 어려운 환경 속에서 협력사 간의 동반 성장과 함께 건전하고 따뜻한 명절 문화를 조성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이사는 “어려운 시기에도 불구하고 믿고 함께해준 많은 협력사와 대리점주에게 항상 감사한 마음이며, 앞으로도 그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상생문화를 선도하는 남양유업이 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남양유업은 상생 경영 문화에 앞장서기 위해 13년 이후 업계에서 가장 먼저 밀어내기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도록 주문과 반송 시스템을 전면 개선했습니다. 또 불공정 거래행위, 부당이득 부정행위, 비윤리적 행위 등을 상시 감시하기 위한 클린센터를 정기적으로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아울러 대리점과 동반 성장을 위한 상생회의를 13년 이후 정기적으로 시행해오고 있는데요. 남양유업은 상생회의를 통해 영업현장의 애로사항을 수렴해 영업정책에 반영해오고 있으며, 대리점 단체 교섭권 강화와 업계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협력이익공유제’ 등 상생경영 활동에 나서고 있습니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회사는 “대리점 복지를 위해 지난 8년간 총 607명의 대리점 자녀에게 총 8억원 상당 장학금을 지원했으며, 질병과 상해로 어려움을 겪는 대리점을 위해 ‘긴급생계자금’ 무이자 대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며 “이밖에 대리점 자녀, 손주 출생 시 분유 및 육아용품 지원, 장기운영 대리점 포상 제도 등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