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B마트에 55세 이상 200명 채용한다

배민-서울시, 지역형 어르신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
우아한형제들 권용규 제휴협력실장(왼쪽)과 서울시 김선순 복지정책실장, 서울시어르신취업지원센터 희유 센터장(오른쪽)이 24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지역형 어르신 일자리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우아한형제들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배달의민족이 서울시와 어르신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 창출에 나섭니다.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 김범준)은 지난 24일 서울시, 서울시어르신취업센터와 함께 ‘지역형 어르신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습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아한형제들은 올해 B마트 물류센터에서 근무할 만 55세 이상 어르신 200여명을 채용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시와 서울시어르신취업센터는 ‘노인 구직자 풀’을 제공해 채용을 도울 예정입니다.

채용된 어르신은 ‘B마트 시니어 크루’로 활동하게 되는데요. B마트 물류센터에서 물품 신선도 관리나 정리, 선별, 포장 등 업무를 맡게 됩니다. 우아한형제들은 서울 곳곳에 있는 물류센터 인근에 거주하는 어르신을 우선 선발할 예정이며, 주5일 오전 6시부터 10시까지 4 시간 근무로 업무강도가 낮으면서 꾸준히 일할 수 있는 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 협약에 앞서 어르신 15명을 선발해 지난 1일부터 한달 간 파일럿 형식으로 시범 운영했는데요. 파일럿 프로그램에 참가한 어르신들 업무 만족도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B마트 금천점에서 근무하는 이윤휘(61세) 씨는 “아직 정정한데 이력서를 아무리 내도 답이 오는 곳이 없었다”며 “믿고 기회를 준 B마트가 이제 시작단계라는데 우리가 열심히 해서 회사도 잘되고 오래오래 같이 일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성동점 소속의 최계화(61세) 씨는 “업무 시간이 길지 않아 피곤하지 않고 여가 시간도 즐길 수 있어 만족도가 높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권용규 우아한형제들 제휴협력실장은 “어르신들에게 최고의 복지란 일자리라는 말처럼, 어르신께 활력과 기쁨을 드리는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이번 시니어크루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회사와 우리 사회 모두에 기여할 수 지점을 찾아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