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리포트] “은행 지점 의사가 디자인한다”…글로벌 트렌트 ‘3D’

국제금융센터, 新트렌드 ‘디자인·디지털·점포축소’ 제시
JP모건체이스 지점 설계에 심리학자·전염병 의사 참여
“코로나19發 지점 축소·변화 불가피..속도는 완만해야”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코로나19로 은행 고객의 행동 패턴이 크게 바뀌고 있습니다. 비접촉 방식을 선호해 현금사용이 줄고 디지털 기술도 적극 활용합니다.

이에 따라 전통적인 고객 채널인 ‘지점’의 변화가 불가피한 가운데 국제금융센터는 은행 지점 글로벌 트렌트 ‘3D 가속화’를 제시했습니다.

국제금융센터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은행 지점의 변화 흐름’ 보고서에서 꼽은 이슈는 ▲Design Changing(디자인 변화) ▲Digital Translation(디지털 전환) ▲Decline in the number of Bank Branch(지점 축소)입니다.

◆은행에 ‘웰빙’과 ‘보건’ 관점 녹여

코로나19 이후 은행 디자인 관점에서 공중보건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고객의 동선을 최적화하고 편의시설을 개선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빠른 속도로 지점은 진화하고 있습니다.

최근 JP모건체이스 지점 설계를 맡은 유명 실내디자인 업체 Spectorgroup은 디자인 최우선 순위에 웰빙을 내걸고 심리학자, 전염병 의사들과의 협업을 확대했습니다.

사진ㅣSpectorgroup

은행 주요 출입문의 스테인리스 손잡이는 구리 등 항균성 물질을 활용해 만들고 표면은 하루에 두세 번 세척합니다. 일부 표면 재료는 자체 세척이 가능하도록 설계되기도 합니다.

화장실도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제한하기 위해 자체 조명 스위치를 갖춘 개별 스톨을 추가했습니다. 화폐와 비치된 집기를 만지는 것에 대한 불안 심리가 지속될 수 있다는 전망에 따라 터치리스(touchless) 기술도 지점 디자인의 중요 요소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이지현 국제금융센터 부전문위원은 “고객뿐 아니라 재택근무를 마치고 복귀하는 은행 직원들까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지점 디자인의 최우선 목표가 되고 있다”며 “국제적으로 영업점에 ‘웰빙’, ‘보건’을 녹이는 은행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국내 지점 변화에 대한 질문에는 “보고서에 기록된 것 이상으로 우리나라 은행 지점에도 웰빙 관점 디자인이 도입되고 있다”며 “국내의 기술도입 속도가 빠른 만큼 이런 변화 양상은 지속될 것 같다”고 전망했습니다.

◆코로나 글로벌 트렌트..“은행원은 줄고 스마트 ATM 늘고”

코로나로 재택근무와 비대면 업무 수행이 확대되면서 직원들의 디지털 전환 요구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디지털 전환의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했던 고객 디지털 기술 습득도 현저히 빨라지면서 디지털 채널 매출 비중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은행 지점들은 디지털 채널을 실제 영업 채널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미국 피츠버그 소재 F.N.B은행 지점의 약 15%는 고객이 QR코드를 키오스크에 스캔하면 은행 상품을 설명하는 비디오 시청이 가능합니다.

일부 은행은 셀프 서비스 기술을 포함하고 있는 스마트 ATM에 관심을 갖고 상용화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핀테크 기술을 접목해 창구업무의 90%를 대체할 수 있는 스마트 ATM시장이 부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합니다.

코로나와 디지털 기술 확대 등 환경 변화는 은행의 지점 폐쇄 압박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스페인의 BBVA도 코로나 영향으로 지점을 30%만 운영하고 있으며, 영국 Natwest은행은 지난달에만 500개 이상의 지점을 감축했습니다.

미국 공공회계법인 MBAF 관계자는 “은행들은 각종 규제 비용 증가로 운영의 효율성에 집중하게 됐다”며 “지점 폐쇄와 비용절감에 압박이 커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국내 상황도 비슷합니다. 모바일 앱을 이용하는 고객이 늘면서 금융당국의 ‘점포 축소 자제령’에도 은행은 지속적으로 지점 통폐합과 폐쇄 카드를 꺼내들고 있습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5년 동안 국내 은행 지점은 600개 이상 감소했고 코로나 영향으로 축소에 가속이 붙고 있습니다.

이 부전문위원은 “은행 지점의 급격한 축소는 소비자들에게 불리할 뿐 아니라 은행의 향후 소득 창출 능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며 “당국의 지도를 통해 완만하게 진행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