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독감 치료비 특약’ 배타적사용권 획득

전염병 보장 공백 해소한 점 인정..6개월 독점 판매
사진ㅣ삼성화재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삼성화재(사장 최영무)가 선보인 독감 치료비 특약이 6개월의 배타적 사용권을 얻었습니다. 이 특약이 들어 있는 상품은 지난 8월 출시한 자녀보험 ‘꿈이 자라는 어린이’ 입니다.

28일 삼성화재에 따르면 손해보험협회 심의위원회는 발생률이 높은 전염병에 대한 보장 공백을 해소한 점을 높이 평가해 6개월의 배타적 사용권을 부여했습니다.

이 특약은 독감(인플루엔자)으로 진단받고 독감 치료를 직접적인 목적으로 항바이러스제를 처방받으면 연간 1회에 한해 최대 20만원을 지급하는 보장입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긴 시간 연구를 통해 매년 100만명 이상의 환자가 발생하는 독감 치료비 특약을 선보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보험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