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그린랩스, ‘보급형 스마트팜’ 공개..초기비용 낮춰

설치장비 최소화·무선통신 활용..농작물 원격관제 등 전용 서비스
LG유플러스는 28일 데이터 농업 스타트업 ‘그린랩스’와 ‘보급형 스마트팜’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사진 | LG유플러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지역 농가 ‘스마트화’를 위해 그린랩스 ‘스마트팜 솔루션’과 LG유플러스 ‘무선 통신 인프라’가 만났습니다. 구축에 드는 초기비용을 낮춰 농가가 스마트팜으로 전환하는 진입장벽을 낮춘 점이 특징입니다.

LG유플러스는 28일 데이터 농업 스타트업 ‘그린랩스’와 ‘보급형 스마트팜’ 서비스를 선보였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본 속초 딸기 농가에 무상 공급한다는 방침입니다.

보급형 스마트팜은 초기 투자비용을 수십만 원 수준으로 낮췄습니다. 재배관리 핵심 센서부를 선정해 설치장비를 최소화하고, 유선망 매설이 필요 없는 5세대(5G) 이동통신 및 롱텀에볼루션(LTE) 기반 무선 통신을 활용해 전체 구축비를 줄였습니다.

LG유플러스가 밝힌 이번 서비스는 ▲농장환경 원격관제 ▲기상정보 알림 ▲데이터 기반 작물·시기별 최적화 정보제공 ▲농업전문가와의 온라인 1:1 멘토링 등이 핵심입니다. LG유플러스가 무선망 품질·네트워크 장비 관리, 최적화 통신요금·프로모션 설계 등 기본 인프라를 조성하면 그린랩스가 자체 솔루션 ‘팜모닝’을 활용해 재배작물 맞춤형 분석을 제공하는 식입니다.

원격관제는 농장주가 현장방문 없이 컴퓨터나 스마트폰으로 농가 상태를 점검하는 기능입니다. 농가에 센서를 달아 온·습도, 토양EC(전기전도도) 데이터를 수집하고 무선통신을 통해 클라우드 서버로 전달합니다.

수집된 데이터는 농경영 가이드를 제공하는 데 쓰입니다. 농가 환경정보·생장행태를 토대로 한 이상징후 등을 스마트폰으로 알려줍니다. 농장주는 외부에서도 환경에 맞는 조처를 할 수 있으며 조작을 위해 현장을 방문하는 번거로움을 덜 수 있게 된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습니다.

농가에 농업전문인을 연결하는 ‘1:1 멘토링’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영농일지, 농산물 시세, 농산물 백과사전, 지역행사 안내 등 농가에 필요한 정보도 파악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LG유플러스와 그린랩스는 보급형 스마트팜을 사회적 기업으로 등록된 ‘속초시 응골딸기 영농조합’에 무상으로 제공할 계획입니다. 올해 코로나19와 장마, 태풍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을 살리자는 차원에서 시작했습니다.

구축에 필요한 장비 20여 대를 무료로 설치해 서비스한다는 목표를 내세웠습니다. 두 회사는 향후 스마트팜 서비스에 지능형 폐쇄회로TV(CCTV), IoT(사물인터넷)출입감지센서 등을 적용할 수 있도록 협력을 지속할 계획입니다.

주영준 LG유플러스 미래기술개발Lab 담당은 “이번 보급형 서비스를 통해 농가들의 스마트팜 진입장벽이 획기적으로 낮아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그린랩스와 다양한 스마트팜 모델을 발굴해 국내 농업 경쟁력 제고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