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이라크에 코로나19 진단키트 1만 8000건 분량 기부

이라크 교통부 장관 만나..알포우 신항만 공사 논의
대우건설 중동지사 정현석 부장(제일 왼쪽)과 장경욱 주 이라크 한국대사(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나세르 알 시블리 이라크 교통부 장관(제일 오른쪽)을 면담하고 있습니다. 사진ㅣ대우건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대우건설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누적 34만명을 넘어선 이라크를 위해 이라크 정부에 코로나 진단키트를 기부하고 현지에서 진행 중인 공사 프로젝트의 현황을 전했습니다.

대우건설은 지난 24일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교통부 장관실을 방문해 장경욱 주 이라크 한국대사와 함께 나세르 알 시블리(Nasser. B. Al-Shibly) 이라크 교통부 장관을 만났다고 29일 알렸습니다.

대우건설은 이날 면담에서 이라크 남동부 바스라주에서 수행하고 있는 알 포우(Al-Faw) 신항만 공사의 중요성과 이와 연계된 공사의 협의에 대해 논의했는데요. 

나세르 알 시블리 장관은 알 포우 신항만 공사가 중동과 유럽을 연결하는 허브가 되는데 필요한 이라크 현 정부의 주요 전략사업임을 강조하고 대우건설과 이 사업에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협조와 협력이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습니다.

면담에 이어 검사를 1만 8000건 수행할 수 있는 분량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기부했습니다. 이라크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대우건설은 지난 18일 이라크 알 포우 시에도 진단키트 2400개를 기부한 바 있습니다.

현재 대우건설의 알 포우 신항만 공사 현장에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습니다. 알 포우 지역은 이라크 남동부 바스라 주의 최남단에 위치해 인구 밀도가 낮고 바스라공항으로 이동하기 때문에 이동간의 감염율이 적다는 게 대우건설의 설명입니다. 

아울러 대우건설은 항만 공사 현장에서 마스크, 소독제 등 기본 방역관리를 강화하고 현장 근로자들의 외부 이동을 최소화시키는 등 감염병 예방 관리에 힘쓰고 있습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현장의 노력들이 공사 관리능력에 대한 신뢰로 이어져 현재 이라크 정부와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신항만 추가 공사라는 결실을 빠른 시일 내에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여러 어려운 대외환경 속에서도 이를 극복하는 대우건설 특유의 도전정신과 책임정신을 살려 현장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