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윙, 한국·미국 시장 공략…”변화 원하는 고객 사로잡는다”

6월 국내·15일 미국 출시
‘LG윙’ 제품 사진. 사진 | LG전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전자가 스마트폰 신제품 ‘LG 윙(LG WING)’을 한국과 미국 시장에 출시합니다.

LG전자는 오는 6일 국내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채널을 통해 LG 윙을 출시한다고 4일 밝혔습니다. 오는 15일에는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을 시작으로 현지 시장에 선보입니다.

LG 윙은 일반적인 스마트폰 형태에서 ‘스위블 모드’로 전환하면 보조 화면이 추가로 나타나 화면 두 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제품입니다. 주 화면이 시계 방향으로 돌아가서 ‘가로본능폰’이라는 별명도 얻었습니다. 특이한 폼팩터(외형)를 활용한 사용자 경험(UX)을 특징으로 내세웠습니다.

한국과 미국 시장은 LG전자 스마트폰에 가장 중요한 시장으로 꼽힙니다. LG전자는 LG 윙이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로 나온 첫 제품인 만큼 두 시장에 비슷한 시기에 출시해 새로운 변화를 원하는 사용자를 공략할 계획이라고 했습니다.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는 LG전자가 추진하는 스마트폰 혁신 전략입니다.

LG 윙은 국내 출시 가격이 109만 8900원으로 책정됐습니다. 국내에서 출시된 신형 폼팩터를 가진 스마트폰 중 가장 저렴한 수준입니다. 불필요한 가격 거품을 걷어내 좀 더 많은 사용자가 제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전략이라고 LG전자는 설명했습니다. 전용 케이스와 ‘C타입이어폰’도 동봉됩니다.

LG전자 신재혁 모바일마케팅담당은 “스위블 모드를 한번 사용해보면 기존 스마트폰이 불편하게 느껴질 것”이라며 “더 많은 사용자가 LG 윙이 주는 사용 편의성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