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프리미엄 홈시네마 프로젝터 ‘더 프리미어’ 국내 출시

완벽한 홈시네마 경험을 제공..트리플 레이저, 초단초점, HDR10+ 등
삼성전자 더 프리미어.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프리미엄 가정용 프로젝터 ‘더 프리미어(The Premiere)’를 5일 국내 시장에 출시합니다.

더 프리미어는 가정 환경에서도 소비자에게 영화관 같은 스크린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라이프스타일 TV입니다. 또 더 프리미어는 ‘트리플 레이저’ 기술을 적용해 차원이 다른 영상 시청 환경을 제공합니다.

트리플 레이저란 R(Red), G(Green), B(Blue) 색상을 각각 다른 레이저를 광원으로 사용해 풍부한 색과 밝기를 제공하는 프로젝터 기술입니다.

더 프리미어는 트리플 레이저가 적용된 고급형 모델과 싱글 레이저가 적용된 보급형 모델 2가지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각각 749만원, 449만원입니다.

트리플 레이저가 적용된 고급형 모델은 최대 330.2cm(130형)까지 스크린을 확장할 수 있으며 삼성전자의 고화질 기술이 그대로 적용돼 TV에서 구현되는 것과 동일하게 4K 화질을 즐길 수 있습니다.

또한, 최대 밝기가 2800 안시루멘(ANSI lumen)으로 밝은 환경에서도 제약없이 고화질 영상을 시청할 수 있습니다. 또한, 2,000,000:1의 명암비를 구현해 어두운 이미지의 표현 능력도 뛰어납니다.

ANSI lumen란 프로젝터 투사의 밝기를 나타내기 위해 미국표준협회(ANSI: American National Standard Institute) 표준에서 제시한 휘도 측정 단위입니다.

더 프리미어는 프로젝터 제품으로는 처음으로 HDR10+와 필름메이커 모드 인증도 공식 획득했습니다. 40W에 달하는 강력한 내장 우퍼와 어쿠스틱 빔 서라운드 사운드를 갖춰 최고의 영화 시청 환경을 제공합니다.

필름메이커는 시청자가 TV 등으로 영화를 볼 때 화질 개선과 같은 기능을 비활성화해 영화나 TV프로그램을 제작자의 본래 의도대로 표현하는 기능입니다.

삼성전자 더 프리미 고급형. 사진 | 삼성전자

또한 복잡한 설치 과정 없이 벽 앞에 놓고 쓸 수 있는 초단초점 방식을 적용하고 TV에서 사용 가능한 스마트 기능도 탑재돼 넷플릭스, 유튜브 등의 영상 콘텐츠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초단초점은 투사면으로부터 가까운 거리(10~70cm)에서 대화면을 만드는 광학 기술입니다. 투사 거리 확보를 위해 천정 스크린을 설치할 필요가 없고 셋톱박스, 게임기 등 주변기기와 함께 놓고 간편히 사용할 수 있습니다.

더 프리미어는 5일부터 삼성디지털프라자를 포함한 전국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됩니다. 온라인에서는 네이버 쇼핑 단독으로 5일부터 11일까지 우선 판매되고 이후 다양한 온라인 채널에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올해 12월까지 ‘더 프리미어’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매칭스크린과 가구장 할인, 티빙 무비 프리미엄 6개월 이용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 보다 완벽한 홈시네마 환경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집 안에 자신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꼭 맞는 홈 엔터테인먼트 환경을 구축하려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화질과 스마트 기능 등 모든 측면에서 우수한 더 프리미어는 보다 완벽한 홈 시네마 경험을 추구하는 소비자들로부터 많은 선택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