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4만원대 5G 요금제 나왔다…업계 첫 중저가 선봬

데이터 사용량 적은 고객 위해 月 4만원대 5G 요금제 ‘5G 세이브’ 선봬
5G 세이브보다 많은 데이터 필요한 고객은 ‘5G 심플’..매월 110GB 데이터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KT가 이동통신사 중 처음으로 5G 고객을 위한 중저가 요금제를 선보였습니다.

5일 KT(대표이사 구현모)에 따르면 고객의 선택권을 확대하기 위해 ‘5G 세이브’, ‘5G 심플’ 신규 요금제 2종을 출시했습니다.

이번 ‘5G 세이브’는 월 4만원대로 데이터를 많이 쓰지 않는 고객을 위한 요금제입니다. 매월 5GB의 데이터를 제공하고, 기본 제공량을 소진하면 최대 400Kbps(초당 킬로비트)의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월정액 4만 5000원(이하 부가세 포함)이며, 선택약정 25% 할인을 받으면 월정액 3만 3750원만 부담하면 됩니다.

‘5G 심플’은 KT의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 ‘슈퍼플랜 베이직(월정액 8만원, 국내 데이터 완전 무제한)’ 아래 단계의 요금제입니다. 월정액은 6만 9000원으로 선택약정 할인 시 5만 1750원입니다.

매월 110GB의 데이터를 쓸 수 있고, 기본 데이터를 사용한 후에는 5Mbps(초당 메가비트)의 속도로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5Mbps는 HD급 영상(고화질)을 원활하게 볼 수 있는 속도입니다. ‘5G 심플’ 요금제는 태블릿PC등 다른 스마트기기에 10GB의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습니다.

이밖에 KT는 월 8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5G 슬림’ 요금제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8GB에서 10GB로 올렸습니다. 이달 1일부터 적용됩니다.

한편, KT는 지난 9월 25일 ‘슈퍼플랜 Plus’ 요금제를 ‘슈퍼플랜 초이스’로 정식 출시했습니다. 이번에 선보인 ‘슈퍼플랜 초이스’는 프리미엄 초이스, 스페셜 초이스, 베이직 초이스로 구성됐습니다. 월정액은 각각 13만원, 11만원, 9만원입니다.

기존 슈퍼플랜 Plus 요금제에서 제공하던 데이터 완전 무제한 및 콘텐츠 혜택은 제공하면서 5G 데이터쉐어링과 스마트기기 공유 데이터량을 늘린 것이 특징입니다. 슈퍼플랜 초이스 요금제를 통해 태블릿PC, 노트북 등 다양한 기기에서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KT는 ‘슈퍼플랜 초이스’ 출시를 기념해 ‘넷플릭스 3개월 무제한 프로모션’을 오는 31일까지 연장합니다. ‘슈퍼플랜 베이직 초이스’ 이상 요금제에 가입할 경우, 월 1만 2000원 상당의 ‘넷플릭스 스탠다드’를 3개월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성환 KT 5G·GiGA사업본부 상무는 “5G 중저가 요금제 출시를 통해 고객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고자 한다”며 “KT는 고객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한층 더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