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파이브 광화문·선릉 지점 오픈…건물주와 파트너십 계약

임대차 없이 건물주와 수익 나눠..“수익성 높은 구조”
오피스 플랫폼 패스트파이브 26호 광화문점 전면 모습. 사진ㅣ패스트파이브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국내 대표 오피스 플랫폼 기업 패스트파이브가 광화문과 선릉에 26·27호점을 오픈한다고 5일 알렸습니다. 패스트파이브와 건물주와의 파트너십 계약인 빌딩솔루션 방식으로 조성되는 지점입니다.

패스트파이브 26호점인 광화문점은 청계천 앞에 위치해 도보로 광화문역에 이동 시 1분 안에 이동 가능합니다. 지점의 한 개 층은 단독 사용을 원하는 기업을 위해 회사 특성에 맞는 기업 맞춤형 운영을 제공합니다. 

선릉에 두번째로 들어서는 패스트파이브 지점인 27호점은 역삼역과 선릉역을 연결하는 입지에 10개층 이상의 규모로 조성됩니다. 테헤란로에 대한 늘어나는 입주 문의를 반영해 오픈을 결정했습니다.

이번 두 지점에 적용된 빌딩솔루션 계약이란 임대차 계약을 하지 않고 건물주와 전체 매출을 나누는 방식의 계약입니다. 패스트파이브는 이 방식을 통해 건물주는 공실을 해결하고 회사측의 리모델링과 인테리어 노하우를 활용해 건물 가치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패스트파이브 입장에서는 인테리어 비용 등 고정비를 절감하면서 지점을 공격적으로 확장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위탁운영이기 때문에 건물이 공실일 때 패스트파이브가 부담하는 임대료 부담이 없으므로 지점의 수익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김대일 패스트파이브 대표는 “패스트파이브는 건물주와의 파트너십인 빌딩솔루션을 통해 고정 비용을 낮추고 수익성을 높여 서울 전역에 확장 속도를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라며 “공급 측면에서의 건물주 고객과 수요 측면에서의 기업 및 프리랜서 고객을 연결하는 오피스 플랫폼으로서 기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