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에프앤비 증권신고서 제출…11월중 코스피 상장

상장 추진 3년만에 외식 프랜차이즈 1호 직상장 도전
희망가 1만 600원~1만 2300원..최대 713억원 규모
경기도 오산시에 위치한 교촌에프앤비 본사. 사진ㅣ교촌에프앤비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치킨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해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본격적인 공모절차에 들어갑니다.  

5일 교촌에프앤비에따르면 회사는 이번 공모를 통해 580만주를 발행할 계획입니다. 공모 희망가는 1만 600원에서 1만 2300원, 총 공모금액은 614억 8000만원~713억 4000만원입니다. 오는 28일과 29일 양일간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 후, 다음달 3일부터 4일까지 청약을 받을 예정입니다. 회사는 11월 중 유가증권시장에 상장 예정이며 주관사는 미래에셋대우입니다.

 교촌에프앤비(이하 교촌)가 상장에 성공할 경우, 이는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 1호 직상장이라는 의미를 갖는데요. 교촌은 지난 2018년 3월 유가증권시장 상장 추진 계획을 발표한 후 상장을 준비해왔습니다.

회사는 상장을 위해 전문 경영인 체제를 도입하는 등 프랜차이즈 기업으로서 체계적인 경영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비에이치앤바이오와 케이앤피푸드 등 계열사들을 교촌에프앤비 100% 자회사로 두어 지배구조 문제도 개선했습니다.

교촌은 동종 업계 내 매출액 1위, 대한민국 올해의 브랜드 대상 ‘올해의 치킨’부문 18년 연속 선정과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중 유일하게 3년 연속 매출액 3000억원 이상을 달성했습니다.

교촌 관계자는 “이번 유가증권시장 직상장은 외식 프랜차이즈 시장에 한 획을 그을 것으로 보인다”며 “본 상장을 통해 국내 대표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으로서 또 다른 도약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