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제주항공, 내년 하반기 돼야 실적회복…목표가↓-하이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하이투자증권은 6일 제주항공(089590)의 목표주가를 기존 2만 3000원에서 1만 6000원으로 30.4% 하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이익회복 시점이 미뤄지고 있어 장기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야한다는 분석이다.

하준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백신이 세계적으로 본격 보급이 돼야 국제선 수요가 살아날 텐데, 이 시점은 내년 하반기가 될 가능성이 높다”며 “국내 1위 LCC업체인 제주항공은 내년 코로나19 사태 종료 이후 시장점유율을 크게 상승시킬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코로나19의 여파가 예상보다 길어지면서 국제선 여객의 부진이 이어졌고 이에따라 올해 3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추정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1만 6000원으로 하향조정한다”고 덧붙였다.

하이투자증권은 제주항공이 올해 3분기 매출 575억원, 영업손실 691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기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수치다.

하 연구원은 “3분기 국제선 수요는 전년 동기 대비 99% 수준으로 떨어져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기록할 것”이라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대부분의 항공사가 국제선 여객 매출이 크게 감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제주항공 항공기. 사진 | 제주항공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