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자책·책가방 제작…국내외 취약계층 돕는 신한카드

‘아름인 자원봉사대축제’..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 맞춰 구성
신한카드 CI. 이미지 l 신한카드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창립 13주년을 맞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돕는 ‘신한카드 아름인 자원봉사대축제’를 오는 11월까지 두 달간 실시합니다.

6일 신한카드에 따르면 이번 봉사 활동은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 항목 중 ▲건강과 복지 ▲양질의 교육 ▲양성평등과 여성역량 강화 등을 바탕으로 구성됐습니다.

활동에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 촉각책’ 만들기, 장기 입원 환아를 위한 위생용품으로 구성된 ‘아름인 드림박스(Dream Box)’ 만들기, 인도네시아·카자흐스탄·베트남·미얀마의 아동·청소년을 위한 ‘아름인 책가방과 필통’ 만들기, 취약계층 어르신들을 위한 마스크 만들기와 손편지 쓰기 등이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을 응원하기 위해 임직원들이 일정한 금액을 모금해 위생·건강용품이 담긴 아름인 드림박스를 제작, 전국 주요 병원의 의료진에게 전달할 계획입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봉사 활동은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고객과 임직원이 비대면 방식으로 참여할 예정”이라며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 시민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