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2020 테크포럼’ 열어…협력사와 미래전략 공유

국내외 소재·부품 협력사 초청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 사진 | LG디스플레이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디스플레이가 협력사와 함께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협력)을 통한 미래 신기술 발굴 및 전략적 협력 강화에 나섭니다.

LG디스플레이는 7일 온라인 화상회의로 ‘테크포럼’을 열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과 강인병 LG디스플레이 부사장(CTO)이 참석한 가운데 머크(Merck), 듀폰(Dupont) 등 디스플레이 소재 및 부품 분야 국내외 협력사 20곳이 참여했습니다.

테크포럼은 올해로 9회째를 맞았습니다. LG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시장 동향 분석 ▲미래 신기술 개발 방향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For R&D(연구·개발) 등 ‘디스플레이의 다양화가 가져올 미래 생활의 변화’에 대한 생각을 공유하고 주요 소재·부품 협력사와 신기술 발굴에 관한 전략을 소통했습니다.

또 국내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소재·부품 협력사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에서 국내 소재·부품·장비 산업 육성이 필요성하다는 판단이 깔렸습니다.

정호영 사장은 이날 테크포럼에서 “OLED의 시장침투율과 보급율을 획기적으로 높여가는 동시에 신산업에 대한 도전을 지속해서 전개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협력사들과 유기적이고 치밀한 OLED 생태계를 구축해 더욱 긴밀하고 전략적인 협업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