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성윤모 장관 “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 미래 먹거리로 육성”

국회 산자위 국정감사 업무보고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바이오 등 3대 핵심 신사업과 이차전지, 로봇 등 유망 신산업은 과감한 투자와 기술개발, 국제표준선점을 통해 미래 먹거리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사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산업부 업무현황을 보고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주력산업 혁신과 신산업 육성에 방점이 찍혔습니다.

성윤모 장관은 “자동차, 조선, 철강 등 주력산업은 위기극복 차원에 머무르지 않고 스마트화, 융복합화, 친환경화를 추진해 고부가 유망품목으로 전환할 것”이라며 “‘산업 디지털 전환 촉진법’을 제정해 법체계를 정비하고 산업 전반에 데이터, 네트워크, AI(인공지능) 기술 접목으로 가치사슬 전반을 혁신하겠다”고 했습니다.

산업부는 향후 정책 방향으로 ▲흔들리지 않는 산업강국 실현 ▲변화의 파고를 넘어 무역·통상 강국으로 도약 ▲저탄소 사회를 위한 에너지 혁신 강화 등 세 가지를 꼽았습니다. ‘한국판 뉴딜’을 해외 시장에 적용하는 ‘한국판 뉴딜 글로벌화 전략’ 수립 의지도 밝혔습니다.

성윤모 장관은 “한국판 뉴딜이 국내에 머무르지 않고 초기 단계부터 해외에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한국판 뉴딜 글로벌화 전략도 추진할 것”이라며 “시장개방과 산업 및 에너지 협력을 연계한 한국형 FTA(자유무역협정) 신모델 구체화, 비대면 경제 표준화 전략을 통해 표준 분야 국제협력도 강화하겠다”고 했습니다.

대·중소기업 간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성윤모 장관은 “경제주체들이 힘을 모으는 연대와 협력을 새로운 산업발전 전략으로 활용해 바이오, 반도체 등 여러산업 분야에서 성공사례를 창출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새로운 수출기회 확보를 위해 ‘K서비스’ 등 유망품목 지원을 강화하고 수출 디지털 전환대책도 수립하겠다”며 “글로벌 보호무역 강화에 대응해 민관합동 대응반을 운영하고 디지털 통상, 탄소국경세 등 새로운 통상이슈에 대한 영향분석과 협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