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삼성전자 간부, 기자증으로 국회 출입…“내규 따라 조치”

류호정 의원실 수차례 찾아와
삼성전자 부사장 증인 출석 막아
류호정 정의당 의원.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당직자 출신으로 알려진 삼성전자 간부가 국회 출입기자 신분으로 수차례 국회를 출입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국회 사무처는 관련 내규에 따라 적정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삼성전자 부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한 뒤 평일과 추석연휴에도 삼성전자 간부가 의원실을 오고갔다”고 말했습니다.

류호정 의원은 오는 8일 열리는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서 주은기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장 부사장을 증인으로 신청했습니다. 중소기업 기술탈취 관련 질의를 위해서였습니다. 이후 의원실에 삼성전자 관계자들이 찾아왔다고 류호정 의원은 설명했습니다.

류호정 의원은 “출입 경위를 알아보니 삼성전자 간부인데 출입기자로 국회를 방문했다는 사실을 알게됐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의원회관에 들어올 때는 신분증을 제출하고 방문 의원실에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야하는데 출입기자증이 있으면 확인 없이 출입할 수 있습니다.

주은기 부사장에 대한 증인 신청도 간사 협의를 거쳐 반려됐습니다. 류호정 의원은 “해당 부사장은 상생협력센터장으로 직무 관련성이 높다고 판단해 신청했다”며 “강력하게 항의하고 증인을 원래대로 채택해주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국회사무처는 이날 설명자료를 통해 “확인결과 해당인은 ‘코리아뉴스◯◯◯’라는 언론사 소속으로 2016년부터 국회 출입등록한 기자로 확인됐다”며 “해당 언론사 및 의원실과 협조해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해당인의 국회 출입 목적이 보도활동과 관련이 없다고 확인되면 적정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