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고 주먹밥’ 5개월 만에 100억원 어치 팔렸다

CJ제일제당 “집밥 트렌드 확산과 기술력 성장 한몫”
비비고 주먹밥 버터장조림 등 향후 라인업 확대 예정
CJ제일제당 비비고 주먹밥 제품. 이미지ㅣCJ제일제당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비비고 노릇노릇 구운 주먹밥(이하 비비고 주먹밥)’이 냉동밥 시장에 나온지 5개월 만에 매출 10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차별화된 맛 품질과 모양, 편리함을 앞세운 차세대 제품으로 새로운 트렌드를 창출했던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7일 CJ제일제당에 따르면 ‘비비고 주먹밥’은 지난해 12월 테스트마케팅 차원에서 일부 유통 경로에만 선보였던 제품입니다. 당시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받으며 지난 4월 말 정식 출시됐는데요. 출시 이후 집밥 트렌드 확산과 맞물리면서 아이들 간식이나 간편한 대용식으로 주목받았습니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비비고 주먹밥은 시장 성장까지 이끌고 있는데요. 회사 측은 “냉동밥 시장은 지속적인 성장을 거듭하다 지난해 성장세가 주춤하며 정체에 머물렀지만, 비비고 주먹밥 출시 이후 다시 성장하기 시작했다”라며 “올해 8월까지 냉동밥 시장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7% 성장했는데, 비비고 주먹밥 매출을 제외하면 시장 규모에 변동 없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비비고 주먹밥 인기에는 R&D 기술력이 한몫했습니다. 성형 후 부서짐 방지를 위한 ‘밥 결착 기술’, ‘표면 열처리 기술’ 등을 융합해 노릇한 색감과 누룽지 식감을 살려 높은 품질을 구현했습니다.

또 ‘나의 시간과 노력’을 아끼고자 하는 ‘가시비(價時比)’ 트렌드에 맞춘 조리 편의성도 성공을 도왔습니다. 비비고 주먹밥은 전자레인지나 에어프라이어 조리에 특화된 제품으로, 별다른 조리 과정이 필요 없기 때문에 식사나 아이들 간식으로 간편하게 준비할 수 있습니다.

CJ제일제당은 앞으로 비비고 주먹밥을 통해 다양한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겠다는 방침인데요. 회사는 최근 장조림과 버터를 넣은 ‘비비고 주먹밥 버터장조림’을 새롭게 선보이며 원물, 맛, 영양 측면에서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제품을 지속 선보일 계획입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비비고 주먹밥이 최근 식문화와 소비 트렌드에 딱 맞는 제품으로 자리매김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는 데 큰 의의를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밥 문화와 트렌드를 제시하는 ‘혁신제품’을 지속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