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젠, 국제백신연구소 손잡고 코로나 백신 개발 총력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바이오의약품 전문기업 팬젠(222110)은 국제백신연구소(IVI)와 코로나19 재조합 서브유닛 백신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코로나 백신 개발에 필요한 정보 및 기술을 공유하고, 우수한 성능의 백신 후보를 발굴해 제품 개발을 추진하는 내용이다.

국제백신연구소는 비엔나 협약에 따라 유엔개발계획의 주도로 설립된 독립적 비영리 국제기구다. 세계공중보건 환경에서 주로 사용되는 백신의 연구, 개발 및 보급을 촉진하는 연구기관이기도 하다. 코로나 사태 발생부터 지금까지 국내외 백신 개발 회사들과의 활발한 기술 교류 및 지원 과정을 통해 코로나 백신 개발에 관련한 풍부한 경험과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

팬젠은 차백신연구소와 공동으로 백신항원 대량생산이 가능한 PanGen CHO-TECH기반 기술을 이용해 안전성이 높은 서브유닛 코로나백신 개발을 진행 중이다. 보유하고 있는 GMP급 일회용 배양 생산시설을 활용해 비임상 및 임상시료를 생산할 계획이다.

팬젠 관계자는 “차백신연구소가 보유한 소량의 항원으로도 면역반응을 증강시키는 물질인 면역증강제를 활용해 항체 생성율이 높고 안전성이 확보된 백신을 개발하고 있다” 며 “이번에 국제백신연구소의 풍부한 개발 정보 및 연구 지원을 받게 돼 코로나 백신 개발 성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