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엘케이, AI 헬스케어 플랫폼 ‘헬로헬스’ 선보인다…규제완화가 관건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제이엘케이(322510)가 모바일 헬스케어 플랫폼 ‘헬로헬스’를 규제 완화 시점에 맞춰 본격 출시한다. 헬로헬스는 개인이 손쉽게 의료영상을 업로드해 인공지능 분석결과를 얻을 수 있고, 원격진료서비스까지 제공된다.

제이엘케이는 최근 자사 헬로헬스 앱의 리뉴얼 작업을 완료했다고 8일 밝혔다. 헬로헬스에는 제이엘케이의 다양한 인공지능 모델이 탑재돼 사용자가 업로드한 의료 영상에 대한 인공지능 분석 결과를 받을 수 있다.

헬로헬스의 인공지능 분석 결과는 의료 지식이 없는 일반인도 이해하기 쉽도록 리포트 형태로 제공된다. 이외에도 사용자의 건강 관리에 도움을 주는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현재는 병원에서 촬영한 의료영상을 USB, CD 등의 형태로 제공 받을 수 있다. 이 같은 방식은 촬영한 의료영상을 보기 위해 별도의 뷰어를 설치해야 하기 때문에 의료 내역을 스스로 관리하기 어려운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헬로헬스의 의료영상 뷰어 기능은 이용자가 별도의 프로그램 없이 모바일 기기에서 자신이 업로드한 의료영상을 확인하고 이메일로 전송할 수 있다. 공간과 시간의 제약을 극복한 만큼, 의료영상을 확인 및 촬영할 수 없는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이와 더불어 건강보험공단에서 제공하는 사용자의 건강검진결과, 진료내역, 투약내역을 앱 내에서 확인할 수 있는 헬스케어 기능도 포함됐다. 이 기능을 통해 이용자는 언제 어느 병원에 갔는지, 어떤 건강검진 결과를 받았는지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진료비 지출 내역과 약 처방 내용 등 의료활동과 관련된 모든 내역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보험조회 기능은 자신이 가입한 보험정보를 모두 조회할 수 있으며, 사용자의 나이대 및 성별의 평균 보험가입 통계와 비교해 자신이 어떤 종류의 보험 가입이 부족한지, 어떤 보험이 중복 가입되었는지 확인할 수 있다.

병원 방문이 제약되는 상황이라면 원격진료 기능을 사용하면 된다. 사용자가 원하는 진료과, 의사, 시간을 선택해 의사와 비대면 상담을 진행할 수 있다. 사용자는 예약 시 본인의 증상, 의료영상, 사진 등의 정보를 첨부하여 현재 증상에 대한 빠른 상담 결과를 제공받을 수 있다.

제이엘케이의 헬로헬스 개발 담당자는 “아직 관련 규제가 있지만 규제가 풀리는 순간 빠르게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며 “헬로헬스를 통해 제이엘케이가 병원과 기업뿐 만 아니라 일반 사용자에게도 다가갈 수 있는 교두보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제이엘케이는 일본의 원격 헬스케어 플랫폼 업체 ‘닥터넷’과도 파트너십을 체결해 해외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 바 있다.

제이엘케이 로고.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