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MEC 기술로 5G 로봇 고도화한다

자율주행 로봇 생산기업 만도와 협력
LG유플러스가 만도와 ‘5세대(5G) 이동통신 실외 자율주행 로봇사업’ 협력에 나선다고 8일 밝혔습니다. 사진 | LG유플러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LG유플러스가 만도와 ‘5세대(5G) 이동통신 실외 자율주행 로봇사업’ 협력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8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협력은 5G 통신과 MEC(모바일엣지컴퓨팅) 기술로 ‘클라우드’ 기반 실외 자율주행 로봇을 선보이는 데 중점을 둡니다. 두 회사는 ▲로봇과 5G∙MEC 인프라 연동 ▲초저지연 영상관제 솔루션 구축 ▲클라우드 기반 로봇 컴퓨팅 ▲실외 자율주행 로봇 기술 실증 등을 함께합니다.

클라우드 기반 실외 자율주행 로봇은 복잡한 연산이 필요한 데이터 처리 및 관제 시스템을 클라우드 상에서 운영하는 기술입니다. 비용 및 운영 효율과 성능을 높일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MEC 인프라로 로봇과 가까운 곳에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여 초저지연 서비스 구현이 가능해진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실외 자율주행이 더욱 정밀해지고 위급 상황 시 실시간 원격제어 반응 속도가 개선되는 효과를 노릴 수 있습니다.

MEC 인프라에서는 로봇 ‘두뇌’ 역할을 하는 소프트웨어(SW)를 클라우드에서 운영할 수 있습니다. 영상인식이나 빅데이터 분석 등 고사양 컴퓨팅 자원이 필요한 기능을 클라우드 상에서 처리하면서 하드웨어(HW) 제약 없이 필요한 기능을 구현하기가 수월해집니다.

협약에 따라 만도 실외 자율주행 순찰로봇인 ‘골리’와 LG유플러스 5G 통신, MEC 인프라, 원격관제 솔루션 등을 연동할 방침입니다. 올해부터 시흥 배곧생명공원에서 실증을 진행하고 향후 IoT(사물인터넷) 연동을 통한 서비스 기능 고도화 등 순찰로봇 상용화에 협력할 계획입니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는 “MEC 기술을 활용하면 자율주행 로봇의 핵심인 초저지연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영상분석 등 고사양 기능도 저비용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된다”며 “5G 통신과 MEC 기술로 로봇 활용 범위와 사업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오창훈 만도 WG캠퍼스 본부장 부사장은 “이번 협력으로 만도 자율주행 로봇 순찰 영상 처리 성능이 혁신적으로 향상될 것”이라며 “다양한 분야에서 자율주행 로봇을 활용할 수 있도록 여러 가지 부가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