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우크라이나 에스테틱 시장 진출…글로벌 판로 확대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메디톡스(086900)는 ‘메디톡신’이 우크라이나에 본격 진출한다고 8일 밝혔다. 현재 우크라이나에 정식 등록된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미국 엘러간의 보톡스, 프랑스 입센의 디스포트, 독일 멀츠의 제오민 등 3개뿐이다.

우크라이나는 인구 약 4400만명의 동유럽 국가로 CIS 지역 내 K-뷰티 중심지로 손꼽힌다. 필러 등을 포함한 우크라이나 에스테틱 시장은 최근 3년간 87%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어 글로벌 에스테틱 기업들의 CIS 지역 진출 요충지로 평가받고 있다.

메디톡스는 성공적인 우크라이나 진출을 위해 현지 업체 ‘이멧’과 파트너 계약을 체결했다. 이멧은 지난 2017년부터 히알루론산 필러 ‘뉴라미스’의 공급도 담당하고 있어 지난 4년간 쌓아온 영업망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매출 시너지를 높일 계획이다. 특히 이멧은 뉴라미스의 시장 점유율을 40%까지 확보하며 브랜드 인지도를 크게 높인 바 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우크라이나는 러시아와 함께 CIS 지역 내 미용성형 관련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시장”이라며 “이번 우크라이나 진출을 기점으로 CIS 지역 및 동유럽 등 인근 국가 진출도 더욱 용이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톡스는 연내 화교 경제권 주요 국가인 대만 진출도 목표로 적극 추진하며 글로벌 시장 확대를 최우선으로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2013년 미국 엘러간사에 기술수출한 신제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는 내년 중으로 미국 FDA에 품목허가(BLA)를 신청한 뒤 2022년 선진 시장에 본격 진출할 전망이다.

메디톡스 서울사무소. 이미지ㅣ메디톡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