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금으로 쓰세요”…현대카드, 1만원 든 선불카드 출시

재난구호 디자인으로 제작..500장 한정 판매
이미지ㅣ현대카드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현대카드가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급한 상황에 대비하는 비상금 카드인 ‘이머전시 카드(Emergency Card)’를 출시했다.

8일 현대카드에 따르면 이 카드는 위급한 상황에서 사용할 수 있는 1만원이 충전된 선불카드로 재난 구호 물품을 연상케 하는 캔 패키지 속에 밀봉해 제공된다.

카드와 패키지는 실제 재난 구호 물품에서 사용하는 형광 그린 색과 사선 그래픽으로 디자인됐다. 서울 이태원에서 운영하는 ‘바이닐앤플라스틱(Vinyl&Plastic)’에서 구매할 수 있다.

금액은 패키지 비용이 포함된 1만5000원이며 선착순 500장 한정으로 판매한다. 카드 유효 기한은 발급일로부터 5년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 카드는 회원들이 카드를 쉽고 재미있게 접근할 수 있는 상품을 만들어 보자는 아이디어에서 시작했다”며 “결제일 이전에 카드 한도를 넘겼거나 부모님께 받은 용돈이 떨어졌을 때 등 위급한 상황에 맞게 사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