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우 롯데지주 신임 대표 “투자하고 싶은 회사로 만들겠다”

8일 임시주총서 사내이사로 선임 
이동우 롯데지주 신임 대표. 사진ㅣ롯데지주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롯데지주가 이동우 전 롯데하이마트 대표를 대표이사로 선임했습니다. 

롯데지주는 8일 오전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이동우 롯데지주 신임 대표를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습니다. 이 대표 임기는 2년 5개월로 오는 23년 3월까지입니다. 

앞서 롯데지주는 지난 8월 이사회에서 이동우 대표를 황각규 전 부회장 겸 대표이사 후임으로 내정했는데요. 이날 주총에서 정식으로 선임됐습니다.  

이동우 대표는 이날 “그룹의 포트폴리오와 미래전략을 개선해 지속해서 투자하고 싶은 회사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주주에게는) 지속해서 투자하고 싶은 회사를, 직원들에게는 다니기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혼자 가면 빨리 갈 수 있고 함께 가면 멀리 갈 수 있다는 옛말이 있다”며 “이사님, 주주님과 함께 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부족한 면이 많은데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많은 지도편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동우 대표는 지난 1986년 롯데백화점에 입사해 2007년부터 2012년까지 롯데쇼핑 경영지원부문장을 역임하고, 2012년부터 2014년까지는 롯데월드 대표로 지냈고, 2015년에는 롯데하이마트로 옮겨 2017년까지 롯데하이마트 부사장을, 17년부터 지난 8월까지 롯데하이마트 대표에 올랐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eople 人더뉴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