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리포트] 잘 나가던 피트니스산업 “코로나 넘으면 다시 성장”

KB금융硏, ‘KB 자영업 분석 보고서’ 통해 피트니스 센터 분석
올 7월 기준 전국 9900개 센터 운영..서울·경기도에 절반 집중
“코로나로 단기 타격 불가피..성장세 뚜렷해 회복될 것” 전망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KB금융그룹은 국내 자영업시장을 심층적으로 분석한 ‘KB 자영업 분석 보고서’ 시리즈의 네번째를 11일 발간했습니다. 이번 보고서는 치킨집, 노래방, 커피전문점에 이어 피트니스 센터의 현황과 시장여건을 짚어봤습니다.

보고서에는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등에서 제공하는 공공데이터를 활용한 전반적인 현황 분석과 함께 KB부동산 ‘리브온(Liiv ON)’ 상권분석서비스 분석 결과가 담겼습니다.

내용은 ▲피트니스 센터의 현황과 특성 ▲피트니스의 새로운 트렌드 ▲피트니스 센터의 진단과 향후 방향성 ▲우리나라 국민의 생활체육 현황 등으로 구성됐습니다.

올해 7월 기준 전국에서 영업중인 피트니스 센터는 약 9900개입니다. 전체의 49.6%가 서울, 경기도에서 영업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작년에만 1109개가 새로 창업하는 등 피트니스 센터 수는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피트니스 산업의 주된 성장 요인으로 운동의 새로운 트렌트를 지목했습니다. 운동 관련 인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운동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다는 점, 크로스핏·필라테스 등 새로운 운동 종목이 주목을 받고 있다는 점 등을 꼽았습니다.

또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직장인들의 여가 시간이 확보됨에 따라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피트니스 센터 산업은 지속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오상엽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연구원은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직장인들의 여가시간이 확보됨에 따라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덤벨 이코노미(Dumbbell Economy)가 성장하면서 피트니스 센터 산업은 지속적으로 성장할 전망”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피트니스 센터의 단기적인 타격은 불가피하나, 향후 확진자 수가 줄어드는 등 코로나가 진정되면 성장세를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