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현대차, 코나EV 리콜 사태는 새로운 기회…‘매수’-한투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한국투자증권은 12일 현대자동차(005380)에 대해 목표가 22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코나EV의 리콜 규모가 크지 않고, 가격 조정 시 오히려 투자기회라는 판단이다.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현대차의 자발적 리콜은 차세대 전기차 출시를 앞두고 논란을 없애기 위한 행보로 판단한다”며 “리콜 비용은 크지 않을 전망이며, 보수적인 가정을 적용해도 수백억원 이내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이어 “관련 업체 간에 화재 원인과 귀책사유에 대해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아 비용 반영 자체가 늦어질 수도 있다”며 “여전히 초기 상태인 전기차 및 배터리 분야는 시행착오를 겪고 있고, 향후 화재위험과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전략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이번 리콜로 조정이 찾아올 경우 투자기회로 판단한다”며 “이는 영업 및 재무 충격이 작고 성장성이 훼손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8일 화재 위험이 있는 코나EV에 대한 리콜계획을 발표했으며 북미,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서도 동일하게 진행될 예정이다. 규모는 약 7만 7000대로, 정확한 결함원인은 배터리 제조사 등 관련 업체들과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다.

코나 전기차는 현대모비스가 배터리시스템을 조립해 현대차에 공급하고 있다. 배터리시스템에 들어가는 배터리팩은 HL그린파워가가 공급하고, 배터리팩을 구성하는 배터리셀은 LG화학이 생산한다. 이번 리콜은 점검 후 배터리 셀에 이상이 있을 경우 새 배터리로 교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코나 일렉트릭. 사진 | 현대자동차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