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지켐생명과학, 유럽서 신약물질 연구성과 발표…글로벌 파트너십 확대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엔지켐생명과학(183490)이 유럽종양학회(ESMO)에서 ‘EC-18’ 면역항암제 시너지스틱 병용 효과에 대한 연구성과를 발표했다. 엔지켐은 기존 면역항암제의 단점을 보완한 EC-18을 앞세워 글로벌 제약사들과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맺을 계획이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지난달 19일(현지시간)부터 사흘간 온라인으로 열린 ESMO 연례학술회의에서 신약물질 ‘EC-18’의 항PD-1 면역 항암제 병용 효과(폐암 모델)에 대한 연구성과를 공개했다고 12일 밝혔다.

1975년 설립된 유럽 최대 암 질환 전문 학술기관인 ESMO은 매해 유럽에서 권위있는 암 분야 전문학술대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한다. 평소 최신 의학 연구성과와 동향을 공유하는 자리로, 약 2만여명의 세계 암 연구자와 종양 전문의, 제약 및 바이오산업 관계자들이 학회에 참가하고 있다.

엔지켐생명과학의 학회 발표 주제는 LLC-1 동종 마우스 폐암 모델에서 신약물질 PLAG(동일명 EC-18)와 PD-1 면역 항암제의 병용 치료 시 나타나는 상승적 항암 효과이다.

신약물질 PLAG(EC-18)은 세포손상관련분자패턴(DAMP)을 효과적으로 신속하게 제거하고 Th17세포 발현을 감소시켜 종양침윤호중구(TIN)를 조절하는 기능을 가지고 있다. 감소한 종양침윤호중구(TIN)는 종양미세환경(TME)의 면역억제환경을 면역강화환경으로 바꿔줘서 T 면역세포의 항암 활성을 증가시킨다.

EC-18 단독으로 항암효과를 보일 뿐만 아니라 면역항암제인 PD-1과 병용 투여 시 우수한 시너지효과를 보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그동안 면역항암제의 문제점으로 제기되어온 낮은 치료 반응율 및 높은 재발율을 획기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손기영 엔지켐생명과학 대표는 “EC-18은 면역항암제 치료 한계와 부작용을 극복하는 최적의 면역항암제 병용치료제로 기대된다”며 “지속적인 항암 및 방사선 치료 적응증 확대와 글로벌 제약회사들과 전략적 기술라이센싱 및 파트너쉽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