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언택트 ‘티움(T.um) 모바일’ 통해 유튜버 되는 꿈 키운다

12일부터 전북 무주 괴목초등학교 재학생 대상 원격 영상 콘텐츠 교육 시행
SK텔레콤 “내년 5G 가입자 700만 명 예상”
SK텔레콤 을지로 본사. 사진 | SK텔레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텔레콤이 티움 모바일을 통해 유튜버 지원에 나섭니다.

12일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에 따르면 자사의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 언택트 버전 ‘촬영 ON 스튜디오’를 활용해 전라북도 무주군 괴목초등학교 재학생을 대상으로 원격 영상 콘텐츠 교육을 진행합니다.

SKT는 “최근 많은 학생들이 장래희망으로 유튜버를 꿈꾸는 등 영상 콘텐츠 제작에 높은 관심을 보이는 것을 고려해 학생들에게 영상 제작 교육과 체험을 제공하는 ‘티움 모바일’ 언택트 버전 ‘촬영 ON 스튜디오’를 준비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촬영 ON 스튜디오’는 교육 수강과 영상 촬영용 스마트폰과 마이크, 조명, 짐벌 등 촬영 장비, 영상 제작 교재 등으로 구성된 영상 제작 교육 패키지로 학교로 전달됩니다.

교육에 참여하는 학생은 ‘촬영 ON 스튜디오’와 SKT가 자체 개발한 5G 기반 그룹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MeetUs)’를 활용, 1주일간 영상 콘텐츠 기획, 촬영 및 편집 교육을 받습니다. 또한 참여 학생은 교육 이수 후 직접 영상을 제작해 온라인에서 진행되는 자체 공모전에도 참여할 수 있습니다.

SKT는 이번 교육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총 7개 지역을 대상으로 원격 영상 콘텐츠 교육을 제공할 계획입니다.

이번 교육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정보화진흥원 등이 추진하는 ‘전 국민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의 일환으로, SKT는 한국생산성본부와 함께 교육 사업자로 선정됐습니다.

또 ‘전 국민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은 코로나19 시대에 정보 소외 계층의 디지털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올해 처음 추진되는 한국판 뉴딜 사업으로 내년 1월까지 진행됩니다.

SKT는 이번 사업을 통해 인공지능 스피커 ‘누구(NUGU)’를 활용한 어르신 돌봄 교육, 장애 청소년 대상 코딩 교육 등 사회 취약 계층 대상 디지털 정보 격차 해소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시행할 예정입니다.

한국생산성본부는 생활에 필요한 스마트기기, 비대면 화상솔루션 활용 교육 등을 진행합니다.

이번 디지털 역량강화 교육은 국민 누구나 디지털배움터 홈페이지나 전화를 통해 신청할 수 있습니다.

송광현 SK텔레콤 PR2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ICT 활용 역량이 필요한 상황에서,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전 국민의 정보 격차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