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뚜껑이’로 빨대 사용 줄인다

뚜껑이 캐릭터 활용해 다양한 고객 참여 독려 캠페인 진행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작지만 큰 변화’ 발표 후 첫 번째 실천
맥도날드가 12일부터 전국 매장에서 플라스틱 빨대가 필요 없는 음료 뚜껑 ‘뚜껑이’를 제공하며 빨대 사용을 줄이기 위한 고객 참여 캠페인을 실시합니다. 사진ㅣ맥도날드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한국맥도날드가 전국 매장에서 플라스틱 빨대가 필요 없는 음료 뚜껑 ‘뚜껑이’를 제공하며 빨대 사용을 줄이기 위한 고객 참여 캠페인을 진행합니다.  

맥도날드는 지난 5일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작지만 큰 변화’ 슬로건 하에 지역사회와 환경에 기여하기 위한 맥도날드의 새로운 실천 계획과 노력을 발표한 바 있는데요. 이번 뚜껑이 도입은 슬로건 발표 이후 첫번째 실천 사례이자, 퀵서비스 레스토랑 (QSR) 업계 최초로 시도되는 플라스틱 빨대 사용 저감 사례입니다.

한국맥도날드는 12일 이같이 발표하며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층의 고객이 쉽고 재미있게 이용할 수 있도록 ‘뚜껑이’를 캐릭터로 개발해 고객 참여 독려 활동에 나섭니다.

맥도날드는 뚜껑이 캐릭터가 등장하는 애니메이션을 통해 ‘일회용 플라스틱 배출량을 줄여 지구를 살리자’는 캠페인 메시지를 전달하는 한편, 자사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달 31일까지 고객 참여 해시태그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뚜껑이 사용 홍보 기간에도 플라스틱 빨대는 매장에 비치될 예정입니다. 회사는 뚜껑이 사용이 확산되는 대로 점진적으로 줄여나가 내년부터는 고객 요청시에만 플라스틱 빨대를 제공할 방침입니다.

이를 시작으로 맥도날드는 2025년까지 비닐봉투, 포크, 나이프 등 플라스틱 포장재들을 재생 가능하거나 재활용된 또는 인증받은 원자재를 사용한 포장재로 전환할 계획입니다.

한국맥도날드 관계자는 “이번 플라스틱 사용 저감은 고객분들과 함께 만드는 작은 실천이기에 그 의미가 크다”며 “보다 많은 고객분이 동참하셔서 우리의 환경 보호를 위한 큰 변화가 실현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