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금융권 코로나 확진자 58명…은행·보험 순

대구은행, 확진자 최다..하나·농협銀 뒤이어
“금융기관 망분리 규제 시행..적극 활용해야”
사진ㅣ게티이미지뱅크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지속되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금융회사 임직원들에 대한 확진 실태 조사가 이뤄졌습니다. 집계된 주요 금융업권 누적 확진자 수는 모두 58명으로 은행, 보험 순으로 많았습니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금융기관 코로나19 현황’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금융회사의 임직원 수가 58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업별 확진자 수를 비교해보면, 은행업권이 33명으로 가장 많았고 보험업권 21명, 여전업권 4명 순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금융회사별로는 대구은행이 12명으로 누적 확진자 수가 제일 많았습니다. 그 다음으로 하나은행이 6명, 농협은행·에이스손해보험·악사손해보험이 각각 5명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유 의원은 “금융감독원의 전자금융감독규정 시행세칙 개정으로 인해 금융기관에 대한 망분리 규제가 이번 달부터 완화되어 외부에서도 사내 업무망 원격접속이 가능해졌다”며 “각 권역의 금융회사들은 이를 활용해 코로나19에 대비한 근무 환경 조성에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