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바꿨는지 모르겠네요”…자전거 하이웨이 직접 타보니

보도 옆으로 옮긴 자전거도로..보행자·차량 등 뒤엉켜 제기능 못해
일대 교통 흐름 방해, 혼잡 유발..자전거도 충돌 위험에 ‘가다 서다’
시민들 “예전 도로가 더 나아”..서울시 “유튜브 등으로 순기능 홍보”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차도로부터 완전히 분리된 안전하고 쾌적한 자전거 도로를 만들겠습니다. 자동차 도로의 더부살이에서 벗어난 오직 자전거를 위한 그런 도로를 만들겠습니다.”

지난해 7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이렇게 말하며, 편하고 안전한 자전거길을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50억원의 예산을 들여 자전거 전용 도로를 1330km까지 확충하고, 서울을 자전거 1시간 생활권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이었습니다.

서울시에서 추진 중인 CRT 자전거도로. 차로를 한 개 줄이고 보도 높이로 구분된 자전거 도로를 만드는 구상입니다. 사진ㅣ서울시

‘자전거 하이웨이(CRT)’는 이런 고심 끝에 나온 교통 인프라입니다. 서울 주요 간선 도로의 도로 폭과 차선을 줄여 만든 공간으로 보도 높이로 턱을 만들고 포장한 자전거 전용 도로입니다.

그런데 지난 13일 직접 달려본 CRT 도로는 이런 구상과는 달리 일대 교통 혼잡의 원흉이 되고 있었습니다. 자전거와 차, 보행자가 여기저기서 뒤엉켜 도심의 무질서를 초래하고 있는 겁니다.

충무로역에서 퇴계로 4가로 이어지는 구간은 특히 CRT 설치 이후 정체가 심해졌습니다. 이곳은 최근 양방향의 보도 쪽 차로를 하나씩 지우고 자전거 전용도로를 만들면서 왕복 7차선 구간이 5차선으로 줄었습니다.

13일 서울 중구 충무로역 앞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는 시민들이 횡단보도와 붙어 있는 자전거도로에 즐비합니다. 사진ㅣ인더뉴스 / 이재형

그런데 역세권인데다 대한극장, 동국대학교, 중구청 등 주요 시설이 즐비하다 보니 넘치는 유동인구를 도로가 감당하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신호가 걸릴 때마다 차가 빽빽이 늘어서는데, 개중에 오토바이는 답답했는지 매 정지 신호마다 도로를 넘어 자전거도로를 주행하는 모습이 목격됐습니다.

보행자들도 자전거도로를 침범하긴 마찬가지입니다. 횡단보도와 자전거도로가 붙어있다 보니, 낮 시간 빨간불일 때는 횡단보도 주변 10여m가 보행자로 가득 차 자전거가 지나갈 수 없게 됐습니다. 말만 ‘자전거 하이웨이’지 사실상 차량, 보행자 누구나 침범하는 길인 셈입니다.

◇ 주·정차 차량에 좌판까지..장애물 무서워 속도 못 낸다

13일 서울 중구 충무로역 인근 자전거도로. 오토바이와 보행자가 자전거도로를 가로막고 있어 자전거가 피해가고 있습니다. 사진ㅣ인더뉴스 이재형

서울시가 자전거 도로를 확충하는 건 근거리 소형 이동 수단인 마이크로 모빌리티의 수요를 도시가 수용하기 위해섭니다. 공유 자전거 따릉이가 크게 히트한 서울시 입장에선 자전거 이동 수요를 충족할 도로를 확충하는 게 핵심 과제였을 텐데요.

특히 연말부터 최고 속도 25㎞/h 미만, 총중량 30kg의 전동 킥보드도 자전거도로를 다닐 수 있게 법이 개정돼 자전거도로의 수요는 더욱 증가할 전망입니다. 운전자 입장에선 도로에서 속칭 ‘킥라니’(킥보드+고라니. 도로에서 갑자기 나타나는 전동킥 보드 운전자를 일컫는 말)을 덜 보게 돼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그러나 정작 자전거도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교통 행태를 놓친 게 문제. 일부 구간은 자전거 전용 도로라고 바닥에 표시해 구분했지만 그렇지 않은 구간도 많아 시민들은 이를 도보라고 인식하고 다녔습니다. 어떤 곳에선 자전거 도로에 아예 좌판을 벌여놓거나 전단지를 쌓아놓고 호객행위를 할 지경입니다.

13일 서울 중구 퇴계로4가 인근의 한 자전거도로. 택배 차량이 길을 가로막고 있습니다. 사진ㅣ인더뉴스 / 이재형

주·정차하는 차량도 여차하면 자전거 길을 막아섭니다. 이날도 퇴계로 4가 편의점 앞 자전거도로에 택배차량이 정차해 물건을 옮기고 있었습니다. 또 퇴계로 5가에 위치한 우체국 차량은 인근에 정차, 다량의 우편물 상자를 자전거 도로에 내려놨습니다. 이전이라면 도로 한편에 주·정차했을 차들이 자전거도로로 옮겨간 셈입니다.

자전거 운전자들은 충돌 위험이 우려되고 통행 효율도 떨어진다고 불만입니다. 일부 조경 시설 외에는 보도와 자전거도로를 나눈 물리적 구분이 없어 동선이 겹치기 쉬운 게 사고 위험을 키운다는 겁니다.

한 자전거 운전자는 “자전거도로라고 하지만 피해가야 할 것이 너무 많다. 사고가 날까봐 속도를 낼 수가 없다”며 “차로로 지나가려고 해도 도로가 꽉 막힌 상태라 마땅치 않다. 이럴 거면 예전 도로가 낫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습니다.

자전거도로가 보도에 편입된 형태다 보니 차량과의 충돌 위험이 줄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사각지대는 남아 있습니다. 대로에서 운전하던 차량이 골목으로 우회전하다가 자전거도로를 주행하던 자전거를 뒤늦게 보고 급정거하는 사례가 잇따랐습니다.

보도에서 도로로 이어질 때 가파른 턱도 주행감을 떨어뜨렸습니다. 지금은 자전거 도로 이용자가 드물지만, 법개정으로 올해 말부터 전동킥보드 등 마이크로 모빌리티도 자전거도로를 달리게 될 것을 감안하면 우려가 되는 대목입니다.

◇ 직관성 떨어진 도로 디자인

13일 서울 종로의 자전거 전용 도로. 사진ㅣ인더뉴스 이재형
13일 서울 종로의 모습. 자전거도로와 차로, 보도가 명확하게 구분 돼 있습니다. 사진ㅣ인더뉴스 이재형

일부에서는 CRT 자전거도로의 디자인부터 잘못됐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편입돼 보행자와 차량 운전자가 자전거 도로라고 인식하기 힘든 형태가 문제의 핵심이라는 것.

이와 대비되는 사례가 바로 인근에 있는 종로입니다. 종로는 도보와 맞닿은 도로 한 차선에 자전거 전용도로임을 나타내는 색과 문구를 표시를 한 게 특징인데요. 차단 봉을 곳곳에 세워놨지만 어디까지나 도로임을 누구나 직관적으로 알 수 있습니다.

종로 자전거도로는 보행자 등 장애 요소 없이 쭉 뻗어있어 출퇴근 시간에도 시속 20km 대 주행이 가능했습니다. 차량도 자전거도로를 보도가 아닌 도로라고 인식하고 자전거와 같은 방향으로 주행하다 보니 오히려 안전에 유의하는 모양새입니다.

13일 서울 충무로역 인근 도로. 사진ㅣ인더뉴스 / 이재형

그러나 보도에 있는 CRT 도로는 방향 개념이 없어 자전거들도 서로 다른 방향으로 주행하다 만나 동선이 꼬이는 행태가 종종 목격됩니다. 색만 칠하면 되던 자전거 도로와 달리 보도블록을 깔아야 해 설치·유지보수 등 비용은 더 비싼 반면 효율과 안전 모두를 놓쳤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서울시는 향후 자전거 전용도로에 대한 홍보를 통해 이 같은 혼선을 극복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서울시 관계자는 “차로에 자전거도로를 만들면 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과의 동선이 겹치는 문제 때문에 자전거도로를 도보 높이로 올린 것”이라며 “유튜브 홍보 등으로 시민들의 인식을 높여 자전거도로에 보행자나 차량이 침입하는 빈도를 줄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