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국회 출입 관련 특별감사…“관련자 2명 징계 예정”

기자증 이용해 국회 출입한 삼성전자 전 임원, 최근까지 언론사 운영
국회 출입 논란 후 즉각 퇴사..특별감사서 관련 임직원 2명 추가 확인
사진 | 연합뉴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최근 언론사의 기자출입증을 이용해 국회에 드나들던 삼성전자 전 임원이 최근까지 언론사를 운영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당 임원은 국회 출입이 논란이 되자 즉각 퇴사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최근 논란과 관련해 국회를 출입한 적이 있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9일과 10일 특별 감사를 실시했고, 관련자 전원을 징계했습니다.

삼성전자의 감사 결과에 따르면 문제가 된 임원은 정당 당직자로 재직 중이던 2013년 가족 명의로 인터넷 언론사를 설립했고, 2015년 삼성 입사 이후 최근까지도 기사를 직접 작성해 올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삼성전자는 “해당 임원은 (삼성전자와)1년 단위 계약직이어서 언제 퇴직할지 몰랐고, 또 (언론사에서)무보수였기 때문에 회사에 알릴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는 입장이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언론사의 소재지와 관련해서는 설립 당시 가족 거주지로 등록했으며, 2017년부터 1년간은 여의도 소재 상가를 임차해 사용했지만 계약기간 종료 이후에도 변경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삼성전자는 해당 인터넷 언론사의 존재를 전혀 몰랐으며 따라서 광고 등 어떤 명목의 지원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밖에 이번 감사에서는 모 국회의원실의 설명 요청을 받은 임직원 2명이 다른 직원이 발급받은 출입증을 이용해 의원실 2곳을 방문한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들은 출입증 신청 마감시간이 임박해 설명 요청을 받아 출입증 발급 프로세스를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다만 삼성전자는 이 또한 명백한 절차 위반으로 보고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이 모든 위반사항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책임자를 포함한 관련자 전원을 징계 조치할 예정입니다.

삼성전자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데 대해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제반 프로세스를 철저히 점검하고 준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