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조오섭 의원 “방재시설 미비된 초량 지하차도…‘예견된 인재’”

진입차단설비 갖춘 지하차도, 부산에 9개 뿐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ㅣ조오섭 의원실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부산광역시가 지하차도에 방재시설을 갖추지 않아 부산 초량 지하차도 침수 참사를 초래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부산에서 열린 부산광역시 국정감사에서 “지하차도 외부에서 빗물이 유입돼 침수되는 만큼 연장거리와 관계없이 지하차도 특성에 맞는 수해 대비 방재시설을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오섭 의원은 방재시설 미비에 따른 사고로 지난 7월 부산 동구의 초량 제1지하차도 사고를 언급했습니다. 당시 이 차도는 집중호우로 물에 잠기면서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는데요.

사고 당시 ‘진입금지 알림 전광판’은 정상작동을 하지 않았고 차량의 추가진입을 막는 진입차단설비는 없었으며 비상 대피 방재설비도 갖춰져 있지 않았습니다. 조 의원은 지난 2014년 동래구 우장춘로 지하차도에서 할머니와 손녀가 침수로 참변을 당했던 사고도 이와 원인은 같다고 지적했는데요.

부산시에는 지하차도 45개소가 있고 이중 진입차단설비가 설치된 지하차도는 9개소(31%)에 그쳤습니다. 그마저도 5개소는 수동으로 조작하는 구형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광안대교(센텀시티), 신선대 지하차도를 제외하면 부산 내 U자형 지하차도 27개소는 영상유고감지설비, 비상방송설비, 라디오방송설비, 긴급전화, 피난대피시설 등 방재시설이 전무했습니다.

U자형 지하차도는 집중호우 시 배수가 안 돼 침수확률이 높고 도로까지 2차 사고로 확대될 우려가 큰 시설입니다. 이 때문에 감사원도 지하차도 내부 상황 파악을 위한 비상경보설비와 진입차단설비·긴급전화·CCTV 등 경보설비 그리고 비상조명등, 유도등 등 피난 대피시설이 필수적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조오섭 의원은 “부산시에서 발생한 이번 초량 지하차도 참사는 사전대비를 했다면 막을 수 있는 인재였다”며 “기상이변으로 집중호우, 장마 등 수해 피해가 매년 반복되고 있어 위험지역인 지하차도 피해를 막기 위한 필수 방재시설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