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동결·라인업 확대”…애플 첫 5G ‘아이폰12’, 흥행 될까?

애플, 신형 아이폰12 4종 제품 공개..기본형·프로 맥스 이어 미니 라인업 추가
최저 가격 699달러로 작년과 동일..올해 연말까지 최대 8000만대 판매 예상
아이폰12 블루. 이미지 | 애플코리아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애플이 13일(한국시간 14일 오전 2시)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에서 첫 5G가 탑재된 아이폰12를 공개하고, 새로운 시대의 개막을 알렸습니다.

아이폰12는 미국 등 1차 판매국 30여개 나라에서 오는 16일부터 사전주문이 시작됩니다. 한국은 1.5차 출시국으로 오는 23일부터 사전예약 후 30일에 출시됩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언팩 행사에서 “오늘은 아이폰에 새로운 시대가 시작되는 날”이라며 “5G가 초고속으로 데이터를 다운로드·업로드하고 고화질 동영상 스트리밍과 더 반응이 빠른 게이밍, 실시간 상호작용 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애플의 첫 번째 5G폰, 아이폰 12 뭐가 달라졌나?

우선 이번 아이폰 시리즈는 ▲아이폰12(6.1인치) ▲아이폰 미니(5.4인치) ▲아이폰 프로(6.1인치) ▲아이폰 프로 맥스(6.7인치) 4가지로 나눠 출시됩니다.

가장 큰 관심을 모았던 5G 탑재는 예상대로 4종 전 라인업에 적용이 됐고, 미국향 제품은 mmWave 대역까지 추가 지원됩니다.

아이폰12는 두께가 얇아지고, 무게도 가벼워졌습니다. 특히 외관 중 테두리가 직각을 이루는 디자인을 적용해 과거 아이폰4와 5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아이폰12의 경우 전작인 아이폰11보다 두께는 11%, 무게는 16%가량 가벼워졌습니다.

슈퍼레티나 XDR 디스플레이를 통해 픽셀을 전작보다 2배 가량 높였고, 4개 모델 모두 OLED를 적용했습니다.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콘텐츠도 최대 밝기가 2배 높아졌습니다.

속도도 빨라집니다. 아이폰12은 5나노미터 공정 기술로 적용된 ‘A14 바이오닉’이 탑재됐는데요. 애플 측은 “어떤 스마트폰 칩보다 최대 50% 빠른 중앙처리장치(CPU) 속도, 최대 50% 빠른 그래픽처리장치(GPU) 속도를 지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이폰12 프로. 이미지 | 애플코리아

내구성도 강화됐습니다. 전면 디스플레이에 나노세라믹 크리스털을 적용한 세라믹 셸드를 적용했는데요. 떨어뜨렸을 때 견디는 성능이 4배 향상했다는 설명입니다.

5G로 사용 가능하지만, 네트워크 환경에 따라 4G LTE로 자동 전환됩니다. 스마트 데이터 모드를 통해 아이폰이 5G를 필요로 하는 경우 5G 칩셋을 가동시키고, 그렇지 않은 경우는 자동으로 4G 모드로 들어가도록 설계했습니다.

카메라는 아이폰12 미니, 아이폰12는 후면 듀얼 카메라를 채택했고, 아이폰12 프로와 프로 맥스는 트리플 카메라를 적용했습니다. 아이폰12와 프로 맥스에는 카메라로부터 피사체까지 거리를 측정할 수 있는 LiDAR 카메라(ToF Module)가 후면에 들어갑니다.

애플은 맥세이프(Magsafe)도 공개했습니다. 아이폰 12 후면부 무선 충전 코일에 자석이 배치돼 무선충전기와 완벽한 정렬을 이루고 15W 까지 지원합니다. 자석을 이용한 전용 카드지갑도 출시할 예정입니다.

그 동안 아이폰 구매자에 제공됐던 충전용 어댑터와 유선 이어폰은 더이상 제공되지 않습니다. 애플은 환경 문제를 이유로 아이폰12 구매자에 USB-C 라이트닝 케이블만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그렉 조스위악(Greg Joswiak) 애플 월드와이드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은 “뛰어난 컴퓨테이셔널 포토그라피 기능, 슈퍼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 세라믹 셸드 전면 커버를 제공하기 위해 한계를 뛰어넘고 있다”며 “내구성 만큼이나 아름다운 새로운 폼팩터가 적용돼 디자인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렸다”고 말했습니다.

애플 아이폰12. 이미지 | 애플코리아

◇ 아이폰12, 8000만대 이상 판매 전망..슈퍼사이클 일으킬까?

애플은 아이폰12 판매를 늘리기 위한 전략으로 가격과 라인업을 선택했습니다. 전작인 아이폰11과 비교해 이번 아이폰12는 100달러(약 11만원) 정도 올랐지만, 아이폰12 미니를 699달러(약 80만원)로 출시하면서 전작과 같은 가격을 유지했습니다. 여기에 아이폰12 프로 모델의 경우도 5G 지원, LiDAR 채용 등 원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가격을 999달러(약 114만원)로 동결했습니다.

시장에서는 애플이 5G 사용자를 확대하고, 서비스 부문을 확대하기 위해 제품 가격 인상을 억제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애플과 경쟁하는 삼성전자, LG전자, 소니, 화웨이 등은 이미 작년 5G 스마트폰을 출시해 판매 중인데, 애플의 경우 1년 이상 늦게 시장에 진입한 셈입니다.

애플은 올해 아이폰12 미니를 출시해 제품 라인업을 다양화했습니다. 아이폰 기본형과 프로, 프로 맥스는 기존 라인업인데, 여기에 5.4인치 미니를 추가해 새로운 고객군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됩니다.

고의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이폰12 미니는 작은 크기를 유지하되, 풀스크린을 원했던 유저들에게 매력적인 선택지가 될 것”이라며 “애플 입장에서 유저 기반을 넓히는 기회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중고 보상 판매도 확대했습니다. 아이폰11 프로 맥스의 경우 최대 500달러까지 보상됩니다. 애플 제품뿐만 아니라 경쟁사 제품인 삼성전자 갤럭시 S20 시리즈도 중고 보상이 가능하며, 최대 360달러까지 지원됩니다.

외신에 따르면 올해 아이폰 모델별 생산 비중은 아이폰12 미니 20%, 아이폰12(6.1인치) 40%, 아이폰 프로 20%, 아이폰 프로 맥스 20%로 언급되고 있습니다.

시장에서는 올해 아이폰12 출하량을 6500만~8000만대로 전작 대비 최대 10% 가량 증가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권성률 DB금융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아이폰12가 신제품 출시 시기보다 지연됐지만 대기수요가 많고, 모델 수도 늘고, 애플의 첫번째 5G 스마트폰이어서 연말까지 판매량이 최대 8000만대 수준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습니다.

애플 아이폰12. 이미지 | 하이투자증권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