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N] 빅히트, ‘따상’ 뒤 대거 차익매물…고점比 30% 급락

인더뉴스 데이터뉴스팀ㅣ 빅히트가 상장 첫날 높은 주가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 장 초반 이른바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2배로 결정된 후 상한가)’에 성공했지만 이내 쏟아지는 매물에 주가가 급격한 하락 곡선을 그리는 모습이다.

15일 오후 2시 25분 기준 빅히트 주가는 시초가 대비 1.48% 내린 26만6000원을 형성했다. 장중 한때 시초가 대비 30% 급등하며 35만1000원까지 오르기도 했지만 이후 차익실현 물량이 쏟아지며 주가가 크게 밀렸다.

공모가가 13만5000원에 형성된 빅히트는 이날 개장과 동시에 따상에 성공하며 시가총액 10조원을 넘어서기도 했지만 현재는 9조원 아래로 떨어진 상태다.

이날 빅히트 거래대금은 1조8000억원을 넘어서며 모든 상장사 가운데 가장 많은 거래대금을 기록 중이다.

방시혁 빅히트 대표는 이날 오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상장 기념식에서 “상장사로서 주주와 사회에 대한 깊은 책임의식을 느낀다”며 “주요 기관투자자뿐 아니라 주주 한분 한분의 가치 제고를 위해 투명성, 수익성, 성장성, 그리고 사회적인 기여 등 다양한 관점에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