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코로나19 대응 시스템 국제학계서 인정받았다

‘듀얼트랙 헬스케어’ 논문 ‘Journal of Hospital Infection’ 게재
사진ㅣ명지병원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명지병원이 코로나19와 일반 환자를 완전 분리해 동시에 진료한 ‘듀얼트랙헬스케어 시스템(Dual Track Healthcare System/DTHS)’이 국제 학계에서 인정받았습니다.

세계적 감염 전문가 네트워크 보건감염학회 국제학술지인 병원감염저널(Journal of Hospital Infection)은 지난 1일 이왕준 이사장과 명지병원 교수진이 공동 연구한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급성기 병원의 필수의료서비스 지속제공’이라는 논문을 게재했습니다.

이 논문은 코로나19 K 방역 선도주자인 명지병원이 코로나19 거점병원으로 확진환자를 치료하면서 일반 환자 수는 감소했으나, 중증 및 응급 환자 수는 감소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그 환자들의 진료 수준은 오히려 더 높아졌다고 보고했습니다.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응급·중증환자에 대한 진료 수준을 유지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명지병원 고유의 의료자원 배분과 활용 원칙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는데요. 명지병원은 코로나19 환자 첫 발생 직후부터 듀얼트랙 헬스케어시스템(Dual Track Healthcare System/DTHS)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명지병원 코로나19 핵심 대응 전략인 DTHS는 코로나19 환자와 비코로나 환자에 대해 2대 8의 비율에 맞추어서 배분하고 운영하는 원칙을 근간으로 했습니다.

DTHS의 핵심은 ▲독립된 건물을 이용한 철저한 공간적 분리 ▲의료진 등 인적자원의 효율적 분배와 관리 ▲검사확정 전 필수의료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병원 내 감염확산을 방지할 수 있는 완충지대(입원선별병동, 폐렴감시병동 등)의 활용 ▲24시간 제공된 병원 내 RT-PCR 확진검사 진단체계 ▲전 의료진이 실시간 참여하는 커뮤니케이션 도구 활용 등 다섯 가지로 요약됐습니다.

이기덕 명지병원 감염내과 교수. 사진ㅣ명지병원

논문은 이왕준 이사장을 책임저자로 제1저자 이기덕 교수(감염내과)를 비롯해 이승복 교수(재활의학과), 임재균 교수(진단검사의학과), 강유민 교수(감염내과), 김인병 교수(응급의학과), 문현종 교수(외과) 등 7명이 참여했습니다.

보건감염학회는 1979년 영국을 중심으로 세계 각국의 대표적 병원감염 전문가들이 참여해 결성된 대표적인 글로벌 병원감염 관련 학술 네트워크입니다. 이 학회가 편찬하고 있는 병원감염학회지에 발표되는 논문들은 세계 각국 병원감염의 정책 수립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

제1 저자 이기덕 교수는 “메르스를 겪으면서 축적한 감염병 대응 경험을 기본으로 한 대응전략은 코로나19 초기 단계부터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며 “코로나 환자와 완벽하게 구분된 일반 환자 진료체계는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도 환자들로부터 신뢰를 높일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런 신뢰가 결국 필수의료서비스가 필요한 중증, 응급환자가 안심하고 병원에 방문할 수 있었고, 신속 검사와 버퍼존, 음압 수술실 운영 등 완벽한 시스템이 병원의 핵심기능 유지를 가능하게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